북한 탄도미사일 추정 발사체, 日 EEZ 떨어져

황채원 기자 | 기사입력 2019/10/02 [08:46] | 트위터 아이콘 444,059
본문듣기

북한 탄도미사일 추정 발사체, 日 EEZ 떨어져

황채원 기자 | 입력 : 2019/10/02 [08:46]

스가 요시히데 일본장관은 2일 오전 기자회견을 가지며 탄도미사일로 추저되는 미상의 발사체가 북한으로부터 발사돼 일본 시마네현 동쪽 해역 배타적경제수역(EEZ)에 낙하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2019년 5월 5일 ‘북한판 이스칸데르’ 미사일로 추정되는 전술유도무기가 발사되는 장면. 사진 / 노동신문 캡쳐

 

[시사주간=황채원 기자] 2일 오전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가 북한으로부터 발사돼 일본의 배타적경제수역(EEZ) 내에 떨어졌다고 일본 정부가 밝혔다. 

 

NHK 보도에 따르면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통해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미상의 북한 발사체 중 한 발이 시마네현 동쪽 해역의 일본 EEZ 내에 낙하한 것으로 보인다고 발표했다.

 

이에 대해 스가 장관은 “(발사체 중) 1발은 오전 7시 17분께 (일본) EEZ 밖, 다른 1발은 7시 27분께 시마네현 동쪽 해역 일본 EEZ내에 낙하한 것으로 보인다”며 “현 시점에서 부근을 항행하는 항공기 또는 선박에 대한 피해 보고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아베 신조 총리는 이번 사태에 대해 만전의 태세를 취할 것이라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스가 장관은 아베 총리로부터 △정보수집, 분석에 전력을 다해 국민에 신속하고 정확한 정보 제공 실시, △항공기 선박 등 안전 철저히 확인, △만일의 사태에 대비한 만반의 태세 등을 지시했다고 전했다. 

 

앞서 국군 합동참모본부는 2일 “북한이 오늘 아침, 강원도 원산 북방 일대서 동해 방향으로 미상 발사체를 발사했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에서 발사체 발사가 벌어진 사례는 올해 들어 이번 사태까지 11번째다. 가장 최근인 지난달 10일에는 초대형 방사포를 발사하기도 했다. SW

 

hcw@economicpost.co.kr

시사주간 황채원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