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낙순 마사회장 "온라인 마권발매, 이용자 보호 및 불법경마 근절 모두 해결"

황채원 기자 | 기사입력 2019/10/10 [16:51] | 트위터 아이콘 444,102
본문듣기

김낙순 마사회장 "온라인 마권발매, 이용자 보호 및 불법경마 근절 모두 해결"

황채원 기자 | 입력 : 2019/10/10 [16:51]

 김낙순 한국마사회장이 10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 제3세미나실에서 열린 '이용자보호 중심의 온라인 마권발매' 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 국회기자단


[
시사주간=황채원 기자] 김낙순 한국마사회장이 10일 "'온라인 마권발매가 이용자 보호와 불법경마 근절을 모두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낙순 회장은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 제3세미나실에서 열린 '이용자보호 중심의 온라인 마권발매' 토론회에 참석해 "온라인 마권발매는 도박에 빠지는 주요인인 과도한 베팅을 원천적으로 차단할 수 있고 불법도박 대비 열위에 있는 합법 사행산업의 경쟁력 강화가 필요한 시점이라는 점에서 충분히 타당성 있는 대안"이라고 밝혔다.

 

김 회장은 온라인 마권발매를 '이용자 보호, 불법경마 근절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는 방안'이라고 강조하면서 "하지만 사행산업 시장의 과도한 팽창, 미성년자 접근 가능성 등 온라인 발매 도입 시 예상가능한 부작용이 존재하기에 면밀한 대책 마련이 선행되어야한다"고 밝혔다.

 

현재 온라인 마권발매는 한국마사회 사업장 내부에서만 가능한 스마트폰 모바일 발권 시스템을 도입해 운영하고 있으며 마사회는 이를 전면적으로 확대해 불법 경마 이용자들을 합법 시장으로 유도할 필요가 있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한편 강기두 숭실대 교수는 기조발제를 통해 "지난해 기준 경마 모바일 발권 1일 이용자가 평균 3만1251명으로 총 입장인원의 37%이 모바일을 활용하고 있다"며 "온라인 마권발매는 불법시장으로 이탈하려는 경마 고객들을 제도권으로 견인하는 등 불법시장에 대한 효율적 대응책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강 교수에 따르면 현재 모바일 발권 일일 매출액은 평균 109억원으로 전체 매출액의 21.8%을 차지하며, 1회 평균 금액은 8071원으로 전체 평균 1만2619원의 64%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 . SW

 

hcw@economicpost.co.kr

시사주간 황채원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