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스케치] 심상정 “광장정치로 세대결 과시, 의회정치 무력화하는 것”

김도훈 기자 | 기사입력 2019/10/11 [10:59] | 트위터 아이콘 0
본문듣기

[현장스케치] 심상정 “광장정치로 세대결 과시, 의회정치 무력화하는 것”

김도훈 기자 | 입력 : 2019/10/11 [10:59]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11일 오전 국회서 열린 정의당 상무위원회에서 검찰개혁으로 찬반여론이 나뉘는 것에 대해 “광장정치·선동정치로 세대결을 과시하는 것은 정당정치를 부정하고 의회정치를 무력화하는 것”이라 비판했다. 사진 / 국회기자단

 

[시사주간=김도훈 기자] 검찰개혁으로 찬반여론이 나뉘는 것에 대해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광장정치·선동정치로 세대결을 과시하는 것은 정당정치를 부정하고 의회정치를 무력화하는 것”이라 지적했다.

 

심 대표는 11일 오전 국회서 열린 정의당 상무위원회에 참석해 “지금 정치가 서초동만 바라보고 있다는 말이 나온다”며 “양극화 정치는 사법부의 독립을 말하면서 정치적 이해관계에 따라 사법부를 공격하는 이중적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사법개혁 법안, 선거제 개혁 법안을 논하는 정치협상회의가 이날 개최되는 것에 대해 심 대표는 “정치협상회의는 정치복원의 출발점이자 국회가 해야 할 최소한의 노력”이라며 “집권여당과 제1야당의 대표가 이런저런 이유로 발을 빼는 것은 정치복원을 바라는 국민들의 여망을 외면하는 것”이라 비판했다. 

 

심 대표는 “정당은 거리가 아니라 국회로, 광화문과 서초동이 아닌 여의도로 돌아와 국민이 원하는 개혁과제를 법으로 만들어야한다”면서 “국민들의 여망을 담아 정치협상회의가 시작된 만큼, 꽉 막힌 정치의 병목을 풀어낼 새로운 계기로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SW

 

kdh@economicpost.co.kr

시사주간 김도훈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현장스케치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