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민주화 운동에 퇴색되는 '중국몽'

현지용 기자 | 기사입력 2019/10/18 [17:20] | 트위터 아이콘 444,021
본문듣기

홍콩 민주화 운동에 퇴색되는 '중국몽'

현지용 기자 | 입력 : 2019/10/18 [17:20]

지난 6일 홍콩 정부의 복면시위 금지법 이틀 째 홍콩 시민들이 거리에서 반대 시위를 벌이다 경찰의 추격을 받고 뛰는 모습. 사진 / 뉴시스


[
시사주간=현지용 기자] 중국 공산당의 ‘중국몽’ 가치가 홍콩 민주화 운동의 자유민주주의 요구로 퇴색되는 모양새다.

 

지난 5월부터 시작된 홍콩 민주화 운동은 홍콩 정치사범과 반중인사 탄압을 자유롭게 하는 범죄인 인도법안 반대에서 비롯됐으나, 그 배경에는 1997년 영국으로부터의 홍콩반환 과정에서 약속한 ‘일국양제(한 국가 속 두 제도)’ 50년 약속이 있다. 

 

중국 공산당은 영국의 홍콩 이양 과정에서 홍콩의 자치권 불침을 약속했다. 하지만 중국 정부는 약속과 달리 홍콩인에 대한 인권 침해 및 천안문 사태, 티벳·위구르 탄압 등 무력을 불사하는 태도를 보여 홍콩 시민의 공포와 반발을 샀다. 이 때문에 홍콩은 2014년 우산시위 이후에도 올해 홍콩 민주화 운동의 가열을 계속하고 있다. 

 

홍콩 시민은 사실상 배수진에 놓여있는 상태다. 특히 홍콩 청년세대는 홍콩 이양 후 중국 본토에 없는 언론 등 다방면의 자유와 함께, 중국 공산당의 홍콩 민주 인사 실종·납치·고문 등 정치적 탄압을 함께 보고 자란 세대다. 여기에 본토인의 홍콩 유입 및 홍콩 물가·부동산 폭등 등 문제로 홍콩의 청년세대는 중국 공산당의 가치에 대한 반감과 함께 자유 민주주의 가치 내제화를 강하게 갖고 있다. 

 

이와 함께 홍콩 시민은 중국 정부의 홍콩 자치권·민주주의 침해가 세계 금융 허브·관광 도시인 홍콩을 중국 본토의 다른 지방 도시처럼 전락시키려 한다는 위기감을 안고 있다. 이 과정에서 친중파 홍콩 정치세력의 범죄인 인도법안 도입은 일국양제의 사실상 종말을 안고 있기에, 시위는 전과 달리 절박함을 띄며 격렬해지는 모양새다. 

 

국가주석 임기 철폐 개헌까지 하며 종신집권을 추진한 시 주석은 1인 독재, 개인 우상화 체제를 가열시키면서 중국의 사회적 자유화를 추락시키고 있다. 권위 손상이 곧 정치적 생명 손상이기도 한 1인 독재 특성 상 홍콩 민주화 운동은 시 주석에게는 자신의 권력 전체에 대한 도전이라 볼 수 있다.

 

이에 시 주석은 13억 중국 인민의 통합, 부국강병, 2020년 중산층 성장 등 미국 트럼프의 ‘미국을 다시금 위대하게’ 아젠다와 같은 ‘중국몽(中國夢)’이라는 아젠다 주창으로 대응 전략을 세웠다. 하지만 속내는 시진핑 독재를 각인시키려는 프로파간다 전략이라는 해석이 다분히 지배적이다. 

 

시 주석의 중국몽에 홍콩의 자유 민주주의 운동이 충돌하는 것은 몰락한 중산층이기도 한 홍콩 청년 세대와 맥을 같이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1년밖에 남지 않은 중산층 사회 성장 목표도, 개인의 자유·권리에 대한 의식이 강한 중산층의 정치적 성향과 애초에 맞지 않는다는 태생적 한계를 있다. 

 

또 경제적으로 몰락한 홍콩의 청년세대에 시 주석 독재 체제는 그 대안인 자유 민주주의 보장도 하지 않는 현실이다. 이 때문에 홍콩 민주화 운동은 시 주석의 엄포에도 날을 거듭할수록 격화되고 식지 않는 상황이다. 시 주석은 지난 13일 네팔 방문에서 “중국을 분열시키려는 세력은 뼛가루만 남을 것”이라 과시한 바 있다. 

 

홍콩 시민들의 자유 민주주의 요구가 장기화 될수록 시 주석의 중국몽 아젠다 또한 훼손 정도가 심해질 것으로 보인다. 인터네셔널 비즈니스 타임즈는 지난 17일 이 점을 지적하며 “덩 샤오핑의 개혁·개방에 따른 혜택으로 중국 경제의 5분의 1은 홍콩이었다”며 “오늘날 시 주석은 마오의 틀에 박혀 덩샤오핑이 마련한 ‘집단 지도 체제’를 해체하고, 공산당을 자신의 존재 자체로 넣으려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1인 독재자의 우상화는 필연적으로 권위라는 훼손되기 쉬운 정치적 생명으로 양태를 바꾸게 한다. 왕정체제를 유지함에도 막대한 석유로 자국민의 반왕가 반발을 잠재우는 중동과 달리, 중국은 경제문제를 해결하지도, 인민에 대한 기본권을 보장하지도 못하는 처지에 놓여있다. 홍콩 민주화 운동의 격화로 시 주석의 중국몽 가치는 전보다 더욱 퇴색될 것으로 보인다. SW

 

hjy@economicpost.co.kr

시사주간 현지용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