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윤식여인 KBS 여기자, 그의 자녀들에게 폭행당했다

K 모기자 백씨와 결별했다.

황채원 기자 | 기사입력 2013/09/29 [15:54] | 트위터 아이콘 0
본문듣기

백윤식여인 KBS 여기자, 그의 자녀들에게 폭행당했다

K 모기자 백씨와 결별했다.

황채원 기자 | 입력 : 2013/09/29 [15:54]

사진 / 시사주간 DB


[
시사주간=황채원 기자] 영화배우 백윤식(66)과 KBS 기자 K(36)씨가 결별했다.

K모기자는 이날 오전 스포츠서울닷컴과의 인터뷰에서 "백윤식에게 20년 된 여자가 있었다" "백윤식의 자녀들과 갈등이 깊었다"며 이 같이 말 한것으로 알렸다.

보도에 따르면, 백윤식은 K와 열애설이 보도된 뒤 20년 전부터 관계를 유지해온 이모(57)에게서 전화를 받았다. 그녀로부터 '배신을 당했다. 어떻게 나한테 이럴 수 있느냐'는 말을 들었다고 털어놓은 백윤식을 보며 K기자도 배신감을 느꼈다. 이씨와 주고 받은 통화와 문자메시지는 상처로 남았다 고 한다.

"이미 헤어진 사이"라는 백윤식의 해명을 믿기로 했지만, 이번에는 백윤식 자녀들과의 갈등이 기다리고 있었다. "주변에 알려진 것과는 다르다. 백윤식의 두 아들과 며느리는 우리의 만남을 원하지 않는다. 오히려 굉장히 강하게 반대하고 있다. 그들은 나를 지칭할 때도 '그 대상' '그 여자' '그쪽'이라고 하는 등 내 존재 자체를 부정하고 있다. 최소한의 '인간에 대한 예의'도 갖추지 않았다"고 말했다.

지난 24일 백윤식의 집에서 벌어진 사건 이후 이별 결심을 굳혔다. 백윤식의 자녀들과 이야기를 나누려고 백윤식의 집을 찾았지만 자녀들은 반기지 않았다. 대화 도중 고성이 오갔고 K를 집밖으로 내몰려는 자녀들과 버티는 K 사이에서 소동이 일었다. K는 이 과정에서 백윤식 두 아들의 완력으로 몸 곳곳에 멍이 들었다고 주장했다.

27일 기자들을 만나 이 같은 사실을 폭로하려 했다. "백윤식 한 사람만 본다면 그를 선택한 내가 짊어지고 가야 할 몫이라고 생각하고 인내하겠지만, 자녀들과 문제는 다르다. 도저히 내가 감당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다. 인간적인 모멸감을 느꼈다. 그날 그 일이 있고 난 뒤 '아, 더 이상은 그와 함께 갈 수 없겠구나'라는 결론을 내렸다."

K기자는 "내 믿음을 저버린 백윤식의 사과, 그리고 나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아들들과 며느리의 사과를 바란다"고 요구했다.

백윤식과 K는 지난해 지인들과 어울리는 자리에서 처음 만나 그해 6월부터 30새 연령차를 극복하고 연인관계로 발전했다.

한편, 백윤식은 결혼 27년 만인 2004년 3월 이혼했다. 백도빈(35) 백서빈(29) 두 아들도 연기자의 길을 걷고 있다. 백도빈은 2009년 탤런트 정시아(30)와 결혼했다. SW

 

hcw@economicpost.co.kr

시사주간 황채원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