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경환 원내대표, '대선불복발언' 헐리우드 액션 비유.

김한길 내부단속 발언, 진심인지 의심.

시사주간 | 기사입력 2013/12/11 [09:22] | 트위터 아이콘 0

최경환 원내대표, '대선불복발언' 헐리우드 액션 비유.

김한길 내부단속 발언, 진심인지 의심.

시사주간 | 입력 : 2013/12/11 [09:22]
▲ [시사주간=정치팀]

새누리당 최경환 원내대표는 11일 민주당 양승조 최고위원과 장하나 의원의 잇따른 돌출발언과 민주당 지도부의 선 긋기에 대해 "대선불복 불을 지펴도 되는지 민심을 간보는 헐리우드 액션이라는 의심을 지울 수 없다"고 말했다.

최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민주당 강경세력은 계속 대선불복을 외치고 있고 지도부는 개인 일탈이라며 마지못해 유감표명을 하는 모습"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최 원내대표는 또 "(두 의원은) 정치인이기 이전에 한 인간으로서 입에 담지 못할 충격적 발언을 했다"며 "그런데도 당사자들은 어이없는 막말만 늘어놓고 있다"며 "민주당도 소속 의원의 일탈에 무책임한 대응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또 전날 김한길 대표가 '단결을 해치는 언행에 단호히 임할 것'이라고 밝힌 것을 언급, "김 대표의 발언이 진심인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최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두 의원은 개인의 인격과 국회의원의 품격은 물론 대한민국 국격까지 추락시킨 점을 직시하고 사죄해야 한다"며 "민주당에서도 이들에 대한 적절한 조치를 취하길 촉구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아울러 "배후 조종자로 지목된 문재인 의원도 이에 대한 입장을 분명하게 밝혀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 원내대표는 종북세력에 대해서도 날선 지적을 쏟아냈다. 그는 "정권 유지를 위해 피바람을 일으키고, 무력 도발도 마다하지 않는 북한 정권의 실상이 드러나고 있다"며 "오로지 김정은 체제 공고화를 위한 인권유린이 자행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북한을 찬양하고 북한과 손잡아 체제를 전복시키려는 세력은 이를 지켜봐야 한다"며 "3대세습에 눈감고 인권에 침묵하는 북한 추종 세력은 종북을 말하기 전에 북한 동포의 인권과 사람에 대해 말하는 자세를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원내대표는 우리 정부를 향해서도 "향후 북한이 내부 결속을 도모하기 위해 김정은이 언제 대남도발을 자행할지 모르는 일"이라며 "정부는 예의주시하고 만약의 사태에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 정치권도 우리 안보기관이나 군에 대한 무차별적인 비난과 왜곡을 자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SW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시사주간 지면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