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국민들에게 가장 큰 기쁨 준 스포츠 스타, 류현진

황채원 기자 | 기사입력 2013/12/16 [13:05] | 트위터 아이콘 0
본문듣기

2013년, 국민들에게 가장 큰 기쁨 준 스포츠 스타, 류현진

황채원 기자 | 입력 : 2013/12/16 [13:05]

사진 / AP


[
시사주간=황채원 기자] 2013년 국민들에게 가장 큰 기쁨을 준 스포츠 스타는 '괴물' 류현진(26·LA 다저스)으로 조사됐다.

류현진은 16일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한국갤럽이 발표한 '올 한 해 가장 많은 사랑을 받은 스포츠 선수'에서 전체 응답자 중 51.4%를 얻어 1위를 차지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지난달 1일부터 18일까지 전국(제주 제외) 만 13세 이상 남녀 1702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2.4%다.

지난해 8위를 차지했던 류현진은 응답자 절반에 가까운 지지를 이끌어내며 처음으로 정상을 차지했다. 류현진은 30~40대 남성들로부터 큰 인기를 누렸다.

류현진은 올 시즌 메이저리그(MLB)에 데뷔, 14승8패 평균자책점 3.00의 빼어난 성적으로 연착륙을 알렸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내셔널리그 챔피언결정전 3차전에서는 7이닝 3피안타 무실점 호투로 한국인 최초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승리 투수의 영예를 안았다.

2위는 35.2%의 지지를 받은 '피겨여왕' 김연아(23)에게 돌아갔다. 2007년부터 2009년까지 이 부문 1위를 기록했던 김연아는 여전한 인기를 뽐냈다. 김연아는 지난 3월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선수권대회 우승으로 건재를 과시했다.

'리듬체조 요정' 손연재(19·연세대)가 3위를 차지한 가운데 박지성(32·아인트호벤)과 추신수(31)가 뒤를 이었다.

박태환(24·인천시청)과 이대호(31)·손흥민(21·레버쿠젠)·기성용(24·선더랜드)·이승엽(37·삼성) 등이 톱10에 이름을 올렸다.

종목별로는 야구 4명, 축구 3명, 피겨·리듬체조·수영 각 1명으로 집계됐다.

◇2013년 가장 많은 사랑을 받은 스포츠 선수<한국갤럽>

▲1위- 류현진(51.4%) ▲2위- 김연아(35.2%) ▲3위- 손연재(24.9%) ▲4위- 박지성(18.8%) ▲5위- 추신수(17%) ▲6위- 박태환(5.9%) ▲7위- 이대호(4.7%) ▲8위- 손흥민(4.5%) ▲9위- 기성용(3.1%) ▲10위- 이승엽(1.9%) SW

 

hcw@economicpost.co.kr

시사주간 황채원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