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황창규 회장, '현장 중심의 내부 인사' 전격 발탁.

임원수도 27% 축소.

시사주간 | 기사입력 2014/01/27 [16:59] | 트위터 아이콘 0

KT 황창규 회장, '현장 중심의 내부 인사' 전격 발탁.

임원수도 27% 축소.

시사주간 | 입력 : 2014/01/27 [16:59]
▲ [시사주간=경제팀]

황창규 KT 회장이 지원조직의 임원급 직책 규모를 50% 이상 축소하고, 전체 임원 수도 27% 대폭 줄이면서 'KT의 슬림화'를 실시했다.

싱크탱크 역할을 하는 '미래융합전략실'을 신설하고 남규택 부사장을 마케팅부문장으로 임명하는 등 본격적인 황창규 호의 탄생을 알렸다.

KT는 27일 오전 10시 서울시 서초구 KT연구개발센터 대강당에서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황창규 회장 후보를 13대 회장으로 선임하는 동시에 오후 2시 이사회를 개최해 조직개편과 임원인사를 단행했다.

우선 황회장은 지원조직의 임원급 직책 규모를 50% 이상 축소하고, 슬림화에 따른 인력을 현장에 배치해 영업력 강화에 주력하도록 했다. 전체 임원 수도 27% 대폭 줄였다.

조직 전반을 심플하고 수평적인 구조로 조정해 통신사업 경쟁력 강화는 물론 현장-지원부서, 임원-직원간 소통 활성화에 적극 나선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KT그룹의 미래 싱크탱크(Think Tank) 역할을 수행할 '미래융합전략실'을 신설했다. 각 부문·실, 그룹사별 핵심역량을 진단하고, 융합을 통한 시너지 창출로 미래 성장엔진을 발굴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KT는 창조경제 실현과 국가경제 발전에도 적극적으로 기여할 방침이다.

또한 KT 내부 경험이 풍부하고 직원들의 신망이 높은 통신전문가를 전격 발탁했다. 남규택 부사장을 마케팅부문장으로 임명하고, KT에서 잔뼈가 굵은 현장 전문가인 임헌문씨를 커스터머부문장으로 영입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G&E(Global&Enterprise)부문장에 신규식 부사장(승진), 네트워크부문장에 오성목 부사장(승진), IT부문장에 김기철 부사장(전보), 융합기술원장에 이동면 전무(전보), 경영기획부문장에 한훈 부사장(임용), 경영지원부문장에 한동훈 전무(전보), CR부문장에 전인성 부사장(전보)이 임명됐다.

현장 중시 원칙에 따라 상무보 승진자 중 현장 근무자 비율을 지난해 22%에서 45%로 2배 이상 증가시켰다. 임원도 33%가 현장에서 승진했다.

한편 황 회장은 주주총회 이후 별도의 취임식 행사 없이 서울시 서초구 양재동 이노베이션 센터를 방문해 직원들을 격려하는 등 본격적인 현장 챙기기에 나섰다. 이 자리에서 광대역 LTE-A와 이종망(LTE+WiFi)간 병합 등 세계 최고 수준의 속도를 자랑하는 무선 네트워크 기술 관련 현안 이슈를 직접 확인했다.

황창규 회장은 "치열한 통신시장 환경에서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는 세계 최고 수준의 네트워크 기술 확보가 필수적"이라며 "KT의 서비스가 국내를 넘어 글로벌 시장까지 확대될 수 있도록 최고의 기술로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매진해달라"고 주문했다.  SW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시사주간 지면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