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감소, 규모는 비슷한 수준

신흥국 경제위기설에도 영향 안받을까?

조희경 기자 | 기사입력 2014/02/01 [14:04] | 트위터 아이콘 0
본문듣기

수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감소, 규모는 비슷한 수준

신흥국 경제위기설에도 영향 안받을까?

조희경 기자 | 입력 : 2014/02/01 [14:04]

사진 / 뉴시스


[
시사주간=조희경 기자] 1월 수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다소 감소했으나 수출규모는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설 연휴로 조업일수가 2일 가량 줄어든 것을 감안하면 선전이라는게 산업통상자원부의 설명이다.

특히 수출로 먹고 사는 우리 입장에서 대EU 수출의 급상승은 고무적이다. 세계경제가 회복되려면 미국과 EU 등 선진국 경기가 풀려야 하는데 우리나라의 대EU 수출이 크게 증가했다는 점을 선진국 경기회복의 신호탄으로 볼 수 있어서다.

1월 대(對) EU 수출액은 26억4000만 달러(1~20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무려 36.2%가 증가했다.

하지만 문제는 있다. 우리나라의 대 신흥국 수출이다.

미국의 양적완화 축소로 최근 아르헨티나, 터키의 화폐가치가 급락하는 등 금융위기 가능성이 부각되면서 우리나라 수출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까하는 우려 때문이다.

산업부는 우리의 수출 비중을 고려할 때 그 영향은 제한적이라고 내다봤다.

실제로 주요 신흥국에 대한 우리의 1월 수출은 증가했다. 대 아르헨티나 수출액은 69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4.7%, 터키는 5억3900만 달러로 71.6%, 브라질은 8억100만 달러로 15.2%, 말레이시아는 6억8900만 달러로 33.8%가 각각 늘었다.

한자릿대에 그쳤지만 대 인도네시아(12억1000만 달러)와 인도(9억400만 달러) 수출액도 3.5%, 2.2% 증가했다.

그러나 대 남아프리카공화국 수출이 13억 달러로 -37.8%, 러시아는 8억2900만 달러로 -10.0%, 태국이 6억2300만 달러로 -12.1%, 멕시코가 7억800만 달러로 -9.4%를 기록하는 등 일부 신흥국에 대한 수출이 크게 감소했다는 점은 우려스런 대목이다.

게다가 미 연준(Fed)이 지난달 100억 달러규모의 양적완화 축소를 또다시 결정함으로써 신흥국의 경제위기 여부가 지금부터 표면화될 것으로 보여 우리 수출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되고 있다. SW

 

chk@economicpost.co.kr

시사주간 조희경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