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5일 지난해 신인왕 페르난데스와 맞대결.

4승 재도전.

황채원 기자 | 기사입력 2014/05/01 [14:58] | 트위터 아이콘 0
본문듣기

류현진, 5일 지난해 신인왕 페르난데스와 맞대결.

4승 재도전.

황채원 기자 | 입력 : 2014/05/01 [14:58]

사진 / AP


[
시사주간=황채원 기자] 메이저리그(MLB) LA 다저스에서 뛰고 있는 류현진(27)이 마이애미 말린스전에서 4승에 재도전한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인 MLB.com은 류현진이 오는 5일(한국시간) 말린스 파크에서 열리는 마이애미와의 원정 경기에 등판할 것이라고 1일 전했다.

MLB.com은 다저스가 2일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더블헤더를 댄 하렌과 레드 패터슨으로 치르고 조쉬 베켓(3일), 폴 마홈(4일) ,류현진(5일) 순으로 로테이션을 꾸릴 것으로 내다봤다.

류현진은 지난달 28일 콜로라도 로키스전(5이닝 6실점 패전)에 이후 7일 만에 마운드를 밟게 된다,

당초 류현진은 4일 등판할 것으로 보였지만 지난달 30일 경기가 우천으로 취소되면서 6일 간의 넉넉한 휴식일을 갖게 됐다.

최근 4일 휴식 후 등판한 두 경기에서 승수 사냥에 실패한 류현진은 체력 회복의 시간을 벌면서 4승 도전의 발걸음이 가벼워졌다.

류현진은 올 시즌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의 부상 공백 탓에 조금은 빡빡한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체력이 떨어진 탓인지 4일 휴식 후 치른 3경기에서 2패 평균자책점 9.00으로 약했다.

반면 5일 이상 휴식이 보장된 경기에서는 완벽한 피칭을 선보였다. 특히 6일 이상 쉰 뒤에는 2전 전승에 평균자책점 '0'(19이닝 무실점)을 기록 중이다.

류현진의 맞대결 상대는 우완 호세 페르난데스(22)가 유력하다.

페르난데스는 지난해 12승6패 평균자책점 2.19의 빼어난 성적으로 내셔널리그 신인상을 가져갔다. 당시 류현진은 미국야구기자협회(BBWAA) 투표에서 4위에 그쳐 수상에 실패했다.

페르난데스는 올 시즌에도 4승1패 평균자책점 1.59로 순항을 이어가고 있다.

내셔널리그 동부지구에 속한 마이애미는 현재 13승14패로 최하위에 머물러 있다. 하지만 팀 타율이 0.266으로 리그 2위에 올라 있는 만큼 결코 얕볼 수 없는 상대다. SW

 

hcw@economicpost.co.kr

시사주간 황채원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