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다저스, "패배보다 류현진 잃는 게 더 걱정"

황채원 기자 | 기사입력 2014/08/14 [17:02] | 트위터 아이콘 0
본문듣기

LA다저스, "패배보다 류현진 잃는 게 더 걱정"

황채원 기자 | 입력 : 2014/08/14 [17:02]

사진 / AP


[
시사주간=황채원 기자]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27·LA다저스)의 부상 소식에 미국 언론들도 깜짝 놀랐다.

류현진은 14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터너필드에서 열린 2014메이저리그(MLB)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등판, 5⅔이닝 6피안타 2사사구 7탈삼진 3실점 피칭으로 패전투수가 됐다.

이날 류현진은 2-3으로 끌려가던 6회 2사 1루에서 오른쪽 허벅지 위쪽에 통증을 호소하고 마운드를 내려갔다.

류현진은 투구 직후 통증 때문에 팀 닥터를 불렀다. 다저스 벤치는 마운드로 나와 갑작스런 부상으로 통증을 호소하는 그의 상태를 지켜봤다. 류현진과 코칭스태프 모두 더이상의 투구가 무리라고 판단했고, 류현진은 다리를 절면서 더그아웃으로 들어갔다. 다행히 큰 부상은 아니고 엉덩이 근육 염좌로 알려졌다.

미국 스포츠 전문매체 ESPN은 "다저스가 최고의 선발 투수를 잃지 않기를 바란다"며 "(만약 류현진의 부상이 길어진다면)케빈 코레이아가 그를 대체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과 LA타임스도 류현진의 부상 소식을 비중있게 다뤘다.

'MLB.com'은 "류현진이 경기 중에 불행한 사고를 당했다"며 그의 부상 소식을 전했다. 류현진이 부상당하는 영상도 올렸다.

LA타임스는 "다저스 측에서 엉덩이 근육 염좌라고 밝혔다"며 "다저스가 애틀랜타에 패하는 것은 있을 수 있는 일이지만 류현진의 부상은 계획에 없던 일이다. 류현진을 잃는 것은 걱정거리다"고 분석했다.

현재 다저스는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1위를 달리고 있다. 2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승차는 5경기이지만 장기 레이스에서 류현진과 같은 선발 자원을 잃는 것은 분명히 팀의 마이너스 요인이다.

류현진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햄스트링은 아니다. 큰 부상은 아닌 것 같다"고 밝혔다.

류현진은 올해 13승6패 평균자책점 3.28을 기록하고 있다. SW

 

hcw@economicpost.co.kr

시사주간 황채원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