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정치일반
북 김정은, 러시아 방문 불발 가능성 대두.
기사입력: 2015/01/22 [11:43] 최종편집: 트위터 노출: 0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시사주간=김건우기자]
  북한 김정은 조선노동당 제1비서의 5월 러시아 전승 70주년 기념식 참석 가능성이 크지 않다는 분석이 나왔다.

러시아 출신 레오니드 페트로프(Leonid Petrov) 호주국립대학(ANU) 객원연구원은 22일 미국의 북한전문매체 '자유아시아방송'과 인터뷰에서 "북한 김정은 노동당 제1비서가 여러 국가 지도자들이 초대된 행사에 참석할 가능성이 매우 낮다고 본다"고 말했다.

페트로프 연구원은 "김 제1비서는 자신에게 모든 관심이 집중된 외교무대를 원할 것"이라며 "따라서 북한이 러시아 측에 모스크바의 기념행사에 참석할 수 있다는 긍정적 첫번째 신호를 보냈다는 데 크게 무게를 두지 않는다"고 견해를 밝혔다.

그는 또 "김 제1비서는 행사장에서 세계 지도자들로부터 외면당하는 당혹한 상황을 피하기 위해 마지막 순간 초청 수락을 번복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페트로프 연구원은 그러면서 "러시아의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모스크바에서 남북한 정상의 만남을 성사시켜 평화 중재자 역할을 하고 싶어하지만 이것은 현실 감각을 잃어버린 기대"라고 꼬집었다.

다만 북한과 러시아의 교류는 올해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러시아는 북·러 합작사업을 담당하는 북한의 특별 정부기관 설립을 북한 측과 협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과 러시아의 민간 경제협력을 위해 기업협의회도 다음주 발족할 예정이라고 미국의 소리 방송은 전했다.

알렉산드르 갈루슈카 러시아 극동개발부 장관은 최근 북한 투자 의향을 가진 기업인들과 간담회를 가진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간담회에는 러시아 외무부와 경제개발부 관리들뿐만 아니라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북한 주재 러시아대사도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SW
시사주간 시사주간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사주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많이 본 뉴스

이호종

주다운

김태곤

정상문

최정윤

배너
광고
광고
광고
배너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