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비자금 의혹', 신서계그룹 동부 등 확산 일로.

입찰 담합 등 혐의, SK건설 고려노벨화학 등도 수사 재배당.

시사주간 | 기사입력 2015/03/18 [02:19] | 트위터 노출 0 | 페이스북 확산 0

'비자금 의혹', 신서계그룹 동부 등 확산 일로.

입찰 담합 등 혐의, SK건설 고려노벨화학 등도 수사 재배당.

시사주간 | 입력 : 2015/03/18 [02:19]


[시사주간=김기현기자]
  검찰이 포스코건설의 해외 비자금 의혹과 관련해 임직원들을 연일 줄소환하는 가운데 동부그룹 김준기(71) 회장 일가의 비자금 조성 의혹에 대해서도 수사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재계에서는 포스코건설 비자금 수사로 칼을 뽑은 검찰수사가 대기업에 대한 전방위 사정으로 이어지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세조사부(부장검사 한동훈)는 김 회장이 그룹 내 계열사들로부터 수백억원을 횡령한 정황을 잡고 수사 중인 것으로 17일 알려졌다.

이 사건은 지난해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2부에서 배당받아 내사를 진행해오다 최근 불공정거래 등의 기업비리를 전담하는 공정거래조세조사부에 재배당됐다.

검찰은 김 회장이 장부없이 거래가 이뤄지는 부외자금으로 비자금을 조성, 이 중 상당액이 2010∼2013년 기간 김 회장의 장남(40)·장녀(42)가 실소유한 것으로 추정되는 계좌로 유입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검찰은 금융정보분석원(FIU)으로부터 관련 자료를 넘겨받아 분석하는 한편, 김 회장 일가에 대한 계좌추적을 통해 수상한 자금흐름이 있는지 면밀하게 들여다보고 있다.

일부에서는 김 회장이 실소유한 것으로 알려진 S사가 직원들의 급여를 과다지급한 후 일부를 현금으로 돌려받는 수법으로 비자금 조성에 이용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S사는 동부제철에 철스크랩을 독점공급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와 함께 김 회장의 동서인 동부CNI 윤대근(68) 회장이 10억원 상당의 회사 자금을 횡령, 유용한 의혹에 대해서도 수사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윤 회장이 동부하이텍 대표이사로 재직했던 2005∼2008년 별도의 개인 계좌를 통해 지속적으로 회삿돈을 횡령·은닉한 것으로 보고 자금거래 흐름을 살펴보고 있다.

검찰은 계좌추적 등 관련 자료에 대한 분석을 마치는 대로 동부그룹 임직원들을 소환해 비자금 조성 경위와 규모 등을 확인할 방침이다.

검찰 관계자는 동부그룹에 대한 수사와 관련, "서울중앙지검에 있는 여러 사건 중 하나일 뿐이다"며 "현 단계에서 의미있는 내용이나 확인해줄 수 있는 내용은 없다"고 말을 아꼈다.

다만 검찰 주변에서는 집권 3년차에 접어든 박근혜정부가 대기업의 비자금 조성·횡령 등을 직접 거론하며 부정부패 척결을 내세운 만큼 대기업에 대한 대대적인 사정이 이뤄질 것으로 관측한다.

검찰은 이미 포스코건설이 베트남 현지에서 공사대금을 부풀리는 수법으로 100억원대 비자금을 조성한 의혹에 대해 수사에 착수한 상태다. 포스코건설 외에 성진지오텍(현 포스코플랜텍) 등 계열사 매입·특혜 의혹, 포스코P&S의 탈세 의혹 등 포스코를 둘러싼 비리 전반으로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어서 강도높은 수사가 예상된다.

검찰 내부에서는 포스코, 동부그룹 외에 다른 대기업이 연루된 비리 관련 첩보수집 등을 강화하고 내사 또는 수사 중인 사건도 적지 않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는 신세계그룹의 비자금 조성 의혹에 대해서도 수사하고 있다.

검찰은 신세계그룹의 법인 당좌계좌에서 발행된 수표가 물품거래에 쓰이지 않고 현금화되는 과정에서 돈의 일부가 총수 일가로 유입된 정황을 포착, 금융정보분석원(FIU)으로부터 관련 계좌추적 자료를 넘겨받았다.

반면 신세계그룹 측은 경조사비나 격려금 등 법인카드로 결제할 수 없는 부분의 지출을 위해서 대략 70억원 규모의 현금을 만든 것으로, 비자금과는 무관한 정상적인 비용 처리라고 주장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세조사부는 새만금 방수제 건설공사 입찰 과정에서 담합한 혐의로 SK건설에 대한 수사도 착수했다.

SK건설은 한국농어촌공사가 2009년 12월 발주한 새만금방수제 7개 공구 가운데 동진 3공구 입찰에서 담합을 주도했다.

SK건설은 경쟁사에 들러리로 입찰에 참여하거나 높은 비율의 투찰률로 응찰할 것을 요구, 99.99%(1038억100만원)라는 높은 투찰률으로 입찰을 따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밖에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세조사부는 지난 1월말 공정거래위원회가 담합 혐의로 한화, 고려노벨화약을 고발한 사건을 형사6부로부터 재배당받아 수사하고 있다.

검찰은 두 업체가 신규 사업자의 시장 진입을 막기 위해 산업용 화약의 공장도가격 인상과 시장점유율 유지에 합의했다는 의혹에 대해 살펴보고 있다.

이와 관련, 공정위는 두 업체에 시정 명령과 함께 과징금 643억8000만원을 부과했다.  SW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시사주간 지면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