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국회·정당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국회·정당
김정은, '남북 군사회담' 제안
기사입력 2016/05/08 [14:31] 트위터 노출 1,369,915페이스북 확산 0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    

주한미군 철수 주장…한미동맹 흔들려는 의도

김정은, 대북 심리전 방송·전단 살포 중단 요구 

[시사주간=김도훈기자]  북한의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지난 6~7일 열린 노동당 제7차 대회 중앙위원회 사업총화 보고를 통해 '남북 군사회담'을 제안했다.

우리 정부는 이에 대해 "발언의 목적과 의미 등을 분석 중"이라며 신중한 입장을 나타내면서도, 북측의 구체적인 행동 변화를 촉구했다.

8일 조선중앙통신은 김 제1위원장이 사업총화 보고에서 "북남 군사당국 사이에 회담이 열리면 군사분계선 일대에서의 충돌 위험을 제거하고 긴장 상태를 완화하는 것을 비롯해 서로 관심사로 되는 문제들을 포괄적으로 협의·해결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김 제1위원장은 "남조선 당국이 진실로 북남 관계를 개선하려는 의사가 있다면 진지하고 성실한 태도로 대화와 협상의 마당에 나와야 한다"며 "우리는 민족 문제, 통일 문제를 북남 사이의 대화와 협상으로 해결하기 위해 성의있는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김 제1위원장은 특히 "상대방에 대한 적대 행위는 불신과 대결을 조장하고 관계 개선을 방해하는 기본 장애물"이라며 "군사분계선을 사이에 두고 벌어지는 심리전 방송들과 삐라(전단) 살포를 비롯해 상대방을 자극하고 비방 중상하는 일체 적대 행위들을 지체없이 중지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에 대해 정부의 한 관계자는 "북측 발언의 목적과 의미 등을 분석 중"이라면서도 "남북 군사회담 등 대화와 협상을 제안한 목적이 우리 정부의 대북 심리전 방송 중단 등에 있다는 것 아니겠느냐. 진정성에 의문을 제기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남북 간 군사적 긴장 상태가 고조된 것은 북한의 지난 1월 4차 핵실험과 2월 장거리 미사일 발사 등으로 인한 것"이라며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 등을 '치적'이라고 선전하면서, 오히려 우리 측에만 책임을 전가하는 것은 성실한 태도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군의 다른 관계자 역시 "현재로서는 크게 의미를 두고 있지 않은 상황"이라며 "북측의 구체적인 행동 변화가 없는 한 별다른 입장을 밝힐 게 없다"고 전했다.

한편, 김 제1위원장은 남북 군사회담 제안뿐만 아니라 평화협정 체결과 주한미군 철수도 주장했다.

김 제1위원장은 "미국은 핵강국의 전렬(대열)에 들어선 우리 공화국의 전략적 지위와 대세의 흐름을 똑바로 보고 시대착오적인 대조선적대시정책을 철회해야 하며,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바꾸고 남조선에서 침략군대와 전쟁장비들을 철수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남조선 당국은 미국에 추종해 동족을 반대하고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전을 위태롭게 하는 무분별한 정치·군사적 도발과 전쟁연습을 전면 중지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에 대해서도 정부 당국자들은 한미 동맹의 균열과 함께 남남 갈등을 유발하려는 의도가 담긴 것으로 평가하는 분위기다.  SW

시사주간 시사주간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사주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배너

이호종

주다운

김태곤

정상문

최정윤

광고
광고
배너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