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화
문화일반
평창올림픽 마스코트 아는 사람?
10명 중 1명
기사입력: 2017/06/20 [13:29] 최종편집: 트위터 노출: 0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관심 있다'는 응답도 40%로 여전히 낮아

[시사주간=황영화기자] 내년 평창동계올림픽·패럴림픽이 200여일 앞으로 다가왔지만 관심도는 아직 낮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올림픽 마스코트를 아는 사람은 10명 중 1명 남짓에 불과한 실정이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메트릭스에 의뢰해 실시한 '제2차 평창 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 국민 여론조사' 결과를 20일 공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5월 말을 기준으로 우리나라 국민의 97.7%는 평창동계올림픽 개최를 알고 있으며 대회 개최를 알고 있는 이들 중 58.5%는 대략적인 개최 시기를 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관심도는 여전히 낮은 상황이다. 대회 개최를 알고 있는 국민 가운데 '관심이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40.3%로 절반 수준에 못미쳤다. 앞서 지난 3월에 실시한 조사에서 '관심이 있다'고 응답한 비율(35.6%)에 비해 4.7%포인트가량 높아졌지만 여전히 낮은 수준이다.

 대회에 대한 기대감('기대된다'고 응답한 비율)은 3월 조사보다 8.7%포인트 높아진 44.0%로 조사됐다. 평창패럴림픽에 대한 관심도도 1차 조사 24.9%와 유사한 25.7%에 그쳐 지속적인 홍보가 필요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평창올림픽 마스코트인 '수호랑·반다비'에 대한 인지도는 여전히 낮은 수준이다. 이번 조사에서 마스코트를 '안다'고 응답한 비율은 14.1%로 지난 3월 조사(14.9%)보다 오히려 더 낮게 나타났다. '모른다'고 응답한 비율이 85.9%였다.

 다만 새 정부 출범이 평창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는 의견이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대회 개최를 알고 있는 국민 중 69.7%가 긍정적인 답변을 내놨다.

 응답자 중 62.9%는 평창올림픽이 성공적으로 개최될 것이라고 답해 3월 조사보다 7.8%포인트 높아졌다.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가장 기대되는 선수로는 ▲이상화(79명) ▲이승훈(13명) ▲심석희(12명) ▲최민정(4명) 등의 순으로 응답했다.

 대회 개최를 알고 있는 국민 중 경기장에서 경기를 직접 관람하겠다는 비율은 8.9%로 1차 조사 결과(9.2%)와 비교해 오차범위 내에서 별 차이가 없었다.

 경기장 입장권 구매의향은 ▲쇼트트랙(39.0%) ▲개회식(31.4%) ▲스키점프(29.8%) ▲피겨스케이팅(26.6%) ▲아이스하키(22.7%) 순으로 나타나 피겨스케이팅(41.6%)을 가장 많이 응답했던 1차 조사와 순위가 바뀌었다.

 아이스하키 경기 티켓 구매의향은 1차 조사 5.6%에서 22.7%로 크게 증가했다. 남자 아이스하키팀의 월드챔피언십 진출로 인한 아이스하키 종목 관심이 티켓 구매의향 상승으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

 이번 조사는 지난달 26∼27일 전국 15∼79세 일반국민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조사 방법은 무작위로 선정된 유무선 전화번호를 이용한 방식(RDD·Random Digit Dialing)이며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3.10%포인트이다.

 문체부 관계자는 "앞으로 평창 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오는 12월까지 3회에 걸쳐 여론조사를 더 진행할 예정이며 그 결과를 정책에 반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SW

 


시사주간 시사주간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사주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