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청와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청와대
김정숙 여사 전남지역 낙도 주민 300여명 청와대 초청 Story
기사입력: 2017/07/11 [10:11] 최종편집: 트위터 노출: 2,208,149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시사주간=황채원기자]
  문재인 대통령 부인인 김정숙 여사가 전남지역 낙도 주민 300여명을 청와대로 초청한 것으로 알려져 눈길을 끌고 있다.

 11일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에 따르면 지난 대선 당시 문 후보의 '호남 특보'를 자임한 김 여사는 매주 광주·전남지역을 도는 가운데 신안 자은도와  완도 보길·소안·노화도, 영광 낙월도 등 전남 낙도지역을 찾아 지지를 호소했다.

 김 여사는 낙도 곳곳의 경로당 등을 돌고 1박까지 하며 섬사람들의 애환을 직접 들었다.

 이 과정에서 김 여사는 주민들에게 “제 남편이 대통령이 되면 꼭 한번 청와대에 초청하겠다”고 약속을 했고 최근 미국 방문과 G20 참석으로 바쁜 와중에서도 주민들의 초청을 지시, 조만간 '재회'를 앞두고 있다.

 현행 '선거법'과 '부정청탁금지법(김영란법)'상 교통편의와 숙식제공 등이 불가피하지만, 상당수 주민이 자비부담을 하더라도 김 여사를 만나기 위해 청와대에 가겠다는 의지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당 전남도당 관계자는 "최근 청와대 부속실에서 낙도 주민들을 초청, 방문객 명단을 작성하고 있다"면서 "김 여사가 대선과정에서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청와대로 초청한 것에 대해 주민들의 반응이 좋다"고 말했다.  SW
시사주간 시사주간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사주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