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사회일반
4대강, 퇴적물 쌓이고 산소 고갈현상 왜?
우리나라 담수 환경, 수심 얕기 때문에 이 같은 현상 더 심하다.
기사입력: 2017/07/12 [16:37] 최종편집: 트위터 노출: 0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     

[시사주간=김기현기자]
한강과 낙동강 등 4대강에 건설된 보의 영향으로 강물의 흐름이 느려지고 강바닥에 퇴적물이 쌓이면서 물속 산소 부족현상을 만든다는 연구보고서가 나왔다.

 국립환경과학원의 의뢰로 지난해 한양대·세종대·이대·지오시스템리서치 등이 참여해 수행한 연구과제보고서 '4대강 보 퇴적물 용출 조사 및 평가-14개 보를 중심으로'에 따르면 이 같은 평가가 제기됐다.

 물속에서 식물플랑크톤이 증식했다가 나중에 사체 등이 강바닥에 쌓이면 산소소모율이 증가할 수 있다. 우리나라 담수 환경은 수심이 얕기 때문에 이 같은 현상이 더 심하다.

 연구팀이 지난해 5월부터 올 3월까지 4대강 16개 보 중에서 낙동강 상주보와 창녕함안보를 제외한 14개 보에서 퇴적물 속 유기물이 썩는 과정에서 얼마나 많은 산소가 소모되는지를 나타낸 '퇴적물 산소소모율(Sediment Oxygen Demand·SOD)'을 분석한 결과, 실제로 4대강의 산소고갈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8월 기준 한강 여주보는 1㎡ 면적에 있는 퇴적물을 하루에 처리하는 데 필요한 산소량이 0.47g으로 분석된 반면, 금강 공주보는 1.74g으로 산소가 2.7배나 더 필요했다.

 지형상 유속이 느려질 것으로 예상되는 지점을 정해 9~10월 측정한 퇴적물 산소소모율은 한강 이포보에서 0.76g으로 가장 낮고 한강 여주보에서 2.13g으로 1.8배 높았다.

 산소소모율이 높으면 물고기 등 수중생물이 살기 힘들어지는 것은 물론, 유기물 분해를 통해 정화하는 데 필요한 산소량이 부족해 수질이 악화된다.

 수질 악화는 다시 식물플랑크톤 증식을 유발해 악순환이 반복되는 것이다.

 보고서는 "체류시간과 유속은 퇴적물의 유기물 함량에 영향을 미치고, 이는 산소소모율 증감의 원인이 될 수 있다"며 "방류량이 적을 경우 퇴적물로 유입되는 유기물이 증가해 퇴적물이 소모하는 산소의 양이 증가하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환경과학원은 올해는 봄과 여름 장마 전 저층수 용존산소가 감소하는 시기에 대해 조사를 진행해 여름부터 가을, 봄, 여름 시기의 자료를 축적하는 등 4대강 퇴적물에 대해 조사를 확대할 계획이다. SW

 
시사주간 시사주간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사주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