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제
경제일반
KCC, 자동차 보수용 도료 ‘상생 세미나’ 실시
기사입력: 2017/07/13 [10:05] 최종편집: 트위터 노출: 2,153,763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시사주간=박지윤기자]
  전북지역 기업이 새만금 사업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가 확대된다.

 13일 새만금개발청에 따르면 지역 기업 참여로 전북 경제를 활성화시키기위해 '새만금 사업에 대한 지역 기업 우대 기준'을 최종 확정했다.

 새만금개발청은 지난 2014년 12월부터 기획재정부 등 관계부처와 수십차례 협의를 진행했고, 최근 협의를 완료했다.

 이에 입찰참가자격 사전심사 기준을 마련해 새만금 지역에서 이뤄지는 협의체(컨소시엄) 형태의 사업에 전북 지역의 기업 참여가 확대되도록 했다.

 사전심사는 공사 입찰 시 참가자의 기술 능력과 관리·경영 상태 등을 종합평가해 성공적으로 수행할 수 있는지를 사전에 심사하는 제도이다.

 또 하도급을 하고자 할 경우 지역 기업을 우선하도록 했고, 공사용 자재 구매 시 지역 기업의 생산품을 우선 구매하도록 했다.

 이외 건설기계 및 인력에 대해서도 지역의 건설기계를 우선 사용하고 지역 주민을 우선 고용하는 내용을 우대 기준에 담았다.

 이번에 마련된 우대 기준은 군산지방해양수산청에서 이달 중 발주 예정인 '새만금 신항만 진입도로 및 북측 방파호안 축조 공사'와 '새만금 신항만 가호안 및 매립호안 축조 공사'부터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SW

시사주간 시사주간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사주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