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서울 성북구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국
서울 성북구
성북구의 참신한 아이디어,"보행중 스마트폰 위험해요"
횡단보도에 정지선 설치
기사입력: 2017/07/14 [11:28] 최종편집: 트위터 노출: 2,153,582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시사주간=김기현기자]
  서울 성북구(구청장 김염배)는 보행 중 스마트폰 사용에 따른 안전사고 에방을 위해 횡단보도에 '스마트폰 정지선'을 설치했다고 14일 밝혔다.

 구는 스마트폰을 보느라 보행자들의 시선이 아래로 향하고 있는 점에 착안, 유동인구가 많은 성신여대입구역 3곳과 한성대입구역 2곳의 횡단보도 앞 연석에 정지선 스티커를 우선 설치했다.

 스티커에는 '연간 1000명 이상의 보행자가 보행 중 스마트폰 사용으로 교통사고를 당합니다'라는 문구를 넣어 경각심을 심어줬다.

 구는 또 노인 등 보행약자들이 우천 시 미끄러운 대리석을 밟고 넘어지지 않도록 스마트폰 정지선 스티커 부분에 미끄럼방지 테이프를 부착했다.

 구 관계자는 "올해 연말까지 스마트폰 정지선을 비롯해 시각장애인의 안전한 보행을 돕는 점자블록을 지하철역 내·외부에 설치하겠다"고 말했다.  SW
시사주간 시사주간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사주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