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법원·검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법원·검찰
금복주 송 모 홍보팀장 등 징역형
기사입력: 2017/07/14 [14:47] 최종편집: 트위터 노출: 2,153,507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시사주간=김기현기자]
  하청업체 사장에게 상습적으로 금품을 상납받은 대구지역 대표 주류업체 금복주의 부사장과 홍보팀장이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대구지법 서부지원 제3형사단독(부장판사 이준영)은 14일 하청업체로부터 상습적으로 금품을 뜯은 혐의(공갈 등)로 기소된 금복주 전 부사장 박모(61)씨에게 징역 2년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금복주 전 홍보팀장 송모(45)씨에게는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계약유지를 미끼로 피해자들에게 2억원이 넘는 돈을 받는 등 죄질이 불량하다"며 "하지만 피해자에게 피해액을 변제 한 점을 참작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박씨와 송씨는 2013년 12월부터 지난해 5월까지 홍보대행사 대표 등을 상대로 홍보 위탁 계약을 해지할 것처럼 협박해 총 6회에 걸쳐 2800만원을 받아 챙겨 재판에 넘겨졌다.

특히 박씨는 2014년 2월부터 지난해 말까지 같은 수법으로 인력 공급업체와 쌀 도정업체로부터 2억1200만원 상당을 상납금 명목으로 뜯어냈다. SW
시사주간 시사주간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사주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