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청와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청와대
[窓]文대통령, "최저임금 1만원, 사람답게 살 권리 상징"
기사입력: 2017/07/17 [15:13] 최종편집: 트위터 노출: 2150918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   

[시사주간=김도훈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내년도 최저임금이 7,530원으로 인상 결정된 것에 대해 "극심한 소득불평등을 완화하고 소득 주도 성장을 통해 사람중심의 국민성장시대를 여는 대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비서관 회의 모두발언에서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 결정은 최저임금 1만원 시대로 가는 청신호"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최저임금 1만원은 단순히 시급 액수가 아니라 사람답게 살 권리를 상징하는 것"이라며 "뿐만 아니라 경제적인 효과 면에서도 당장 내년도부터 경제성장률을 더 높여 주는 효과가 생길 것으로 그렇게 전망이 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노동자와 사용자 위원 전원이 표결에 참여한 최저임금위원회의 결정을 언급하며 "고통분담을 떠안아 준 사용자 위원들의 결단과 대타협의 모습을 보여준 최저임금위원회의 노고에 감사드린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최저임금 1만원의 성공 여부는 최저임금의 빠른 인상을 감당하기 어려운 소상공인과 영세 중소기업들의 부담을 어떻게 해소시켜 주느냐에 달려있다"며 "지난 대선 때 최저임금의 인상과 소상공인, 영세 중소기업 지원 대책을 반드시 함께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제 그 약속을 지킬 때"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특히 최저임금 인상을 감당하기 어려운 업종에 더 각별한 관심을 가지고 할 수 있는 정책 수단을 모두 동원해 주기 바란다"며 "어제 관계부처 합동으로 종합지원대책을 발표했는데 실효성 있는 대책이 될 수 있도록 연말까지 계속 점검하고 보완해 나가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소상공인들과 영세 중소기업들은 정부의 지원 대책을 믿고 변함없이 영업과 고용 유지에 힘써 주고, 노동자들은 생산성 향상으로 보답하여 주기 바란다"며 "국회도 지원 대책과 관련된 법안 처리가 조속히 이뤄질 수 있도록 협조해 주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SW


시사주간 시사주간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사주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많이 본 뉴스

이호종

주다운

김태곤

정상문

최정윤

박준

광고
광고
광고
배너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