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정치일반
北 김정은, "불로 다스릴 것" 신경전 극 치달아!!
기사입력: 2017/09/22 [13:29] 최종편집: 트위터 노출: 2132417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 


[시사주간=김도훈기자]
'스트롱맨'과 '로켓맨'의 신경전이 극으로 치닫고 있다.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19일(현지시간) 유엔총회 연설에서 북한의 핵 위협에 대한 방어 차원에서 "북한을 완전히 파괴할 수도 있다"고 발언하자 북한 김정은은 21일 국무위원장 명의의 성명을 통해 "불로 다스릴 것"이라고 응수했다. 북한에서 최고지도자 명의의 성명이 나온 것은 전례 없는 일이다.

 22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정은 위원장은 성명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연설이 "역대 그 어느 미국 대통령에게서도 들어볼 수 없었던 전대미문의 미치광이 나발"이라며 "선거 당시 트럼프를 두고 '정치문외한', '정치이단아'라고 조롱하던 말을 상기하게 된다"고 깎아내렸다.

 김정은 위원장은 이어 "미국 집권자의 발언은 나를 놀래우거나 멈춰세운 것이 아니라 내가 선택한 길이 옳았으며, 끝까지 가야 할 길임을 확증해주었다"며 "세계 면전에서 나와 국가의 존재 자체를 부정하고 모욕하며, 우리 공화국을 없애겠다고 역대 가장 포악한 선전포고를 해온 이상 그에 상응하는 초강경대응조치 단행을 심중히 고려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나아가 "망발에 대한 대가를 반드시 받아낼 것"이라며 "트럼프가 그 무엇을 생각했든 간에 그 이상의 결과를 보게 될 것이다. 늙다리 미치광이를 반드시 불로 다스릴 것이다"라고 맞섰다. 

 

북한은 통상적으로 국가 기구나 당 외곽 단체가 성명을 내는 방식으로 공식 입장을 표명해왔다. 또한 사안이 엄중하다고 판단되거나 중대한 결정 사항이 있을 때 최고 권위를 부여한 것으로 평가되는 '정부성명'을 제한적으로 냈다. 북한이 정부성명을 발표한 사례는 지난 8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 결의 2371호에 대한 정부성명까지 모두 7차례에 불과하다. 

 

북한이 전례 없는 최고지도자 명의의 성명을 통해 '내가 선택한 길이 옳았다'며 핵 무력 완성 의지를 거듭 내비친 만큼 북핵 강대강(强對强) 국면은 계속 이어질 전망이다. 또한 김정은의 성명은 주변국을 향한 메시지를 발신하는 동시에 내부적으로는 명령을 내린 것이어서 핵 무력 완성에 더욱 속도를 낼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북한이 중장거리탄도미사일 화성-12형 괌 포위사격, 대륙간탄도미사일 화성-14형 실거리 사격 등 추가적인 고강도 무력시위를 강행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이 경우 이미 미국 측에서 '외교적 수단'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우려가 나온 만큼 북·미 간 대치가 더 첨예해질 수밖에 없을 거라는 관측이다.

 다만 일각에서는 당이 국가보다 위에 있는 북한의 김정은 위원장이 '노동당위원장 성명'이 아닌 '국무위원장' 성명을 내며 '최고 수위'의 입장 표명을 남겨둠으로써 국면 전환 가능성을 열어둔 것으로 봐야 한다는 분석도 나온다. SW
 

시사주간 시사주간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사주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많이 본 뉴스

이호종

주다운

김태곤

정상문

최정윤

배너
광고
광고
광고
배너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