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국방·외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국방·외교
北, 군 고급 간부 외 자동차급유 중단!!
日, 아사히 "北, 9월 하순부터
기사입력: 2017/10/04 [13:02] 최종편집: 트위터 노출: 2127811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 [Photo By Newsis]


【서울=뉴시스】북한이 지난 9월 하순부터 당과 정부, 군의 고급 간부 이외의 자동차에 대해 주유소에서 급유를 중단했다고 일본 아사히 신문이 북한 소식통을 인용해 4일 보도했다.

소식통은 아사히에 지난 9월 하순부터 727로 시작하는 번호의 차량 이외에는 주유소에서 급유가 금지됐다고 전했다. 727은 북한이 '전승절(조국해방전쟁 승리의 날)'로 부르는 정전협정 체결일 7월 27일을 가르킨다. 김정은을 비롯해 당과 정부, 군 고위급 간부들의 차량은 727로 시작하는 번호판을 단다.

아사히에 따르면, 북한에서는 휘발유 가격이 연초에 비해 약 3배 상승한 상태이다. 고위 간부를 제외한 일반 차량에 대한 급유가 금지되면서, 최근 전국 각지의 주유소에서는 휘발유를 넣으려는 자동차의 줄 자체가 없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아사히에 따르면, 한국과 미국, 일본 당국은 위성 사진을 통해 이런 변화를 확인한 상태이다.

북한 소식통은 아사히에 "돈을 아무리 쌓아 놓아도 휘발유를 주유소에서 살 수 없게 됐다"고 말했다.

이같은 상황은 유엔 안보리가 대북결의를 통해 원유 및 정제유 등의 대북 공급을 대폭 제한한데 따른 효과로 보인다. 단, 택시나 버스, 군 차량 등의 연료공급에 변화가 있는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아사히는 전했다. SW

시사주간 시사주간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사주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많이 본 뉴스

이호종

주다운

김태곤

정상문

최정윤

박준

광고
광고
배너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