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정치일반
[View]北-서울 도쿄 상공 핵탄두 폭발시키면!!
기사입력: 2017/10/05 [11:09] 최종편집: 트위터 노출: 2126781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 [사진은 본문내용과 무관함]


[시사주간=김도훈기자]
핵실험과 탄도 미사일 발사 도발을 계속하는 북한이 한국과 일본에 실제로 핵무기 공격을 가할 경우 210만명이 사망하고 770만명이 부상하는 막대한 인명피해 발생이 우려된다고 미국 북한 전문 뉴스 사이트 38 노스가 4일(현지시간) 경고했다.

사이트는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등이 핵무기 개발을 계속하는 북한에 대해 군사수단 사용을 공언하는 등 한반도 긴장이 높아지는 속에서 북한이 서울과 도쿄 상공에 핵탄두를 폭발시키면 당장 이처럼 천문학적인 사상자를 낼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38노스는 '서울과 도쿄에 가상 핵공격-한반도 전쟁의 인명 피해'라는 제하의 보고서에서 북한이 그간의 핵무기 개발을 통해 25개 핵탄두를 보유한다고 가정한 다음 이들을 서울과 도쿄를 겨냥해 모두 발사한다는 정황을 상정해 인명피해를 산정했다.

사이트는 북한 핵탄두가 15~250kt의 위력을 갖고 있다고 보고서 7개의 시나리오를 적용해 예상 사상자를 계산했다.

북한 핵무기가 떨어지는 서울과 도쿄의 인구는 각각 인천과 요코하마 등 주변 수도권 지역을 포함시켜 2410만5000명과 3790만명으로 잡았다.

 

시뮬레이션 결과 북한이 발사한 250kt 한 발이 폭발할 때는 서울 지역에서는 78만3197명이 숨지고 277만8009명이 다쳐 모두 356만1206명의 인명피해를 낼 것으로 추정됐다.

도쿄 지역은 69만7665명이 죽고 247만4627명이 부상해 총 317만2292명의 사상자가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적으로는 250kt 단발 핵무기 공격으로만 사망 148만862명, 부상 525만2636명 총 673만3498명의 인명피해가 생기는 것으로 예상됐다.

이는 1950~53년 한국전쟁의 민간인 인명피해 사망 37만3599명, 부상 22만9625명, 실종 38만7744명, 일본이 제2차 세계대전 기간 입한 민간인 50만~80만명 사망을 합친 것보다 훨씬 많다.

북한 미사일의 정밀도와 한일의 요격 미사일 체제 등을 감안, 명중 확률을 20%, 50%, 80%로 상정하는 등 갖가지 변수를 대입한 7개 시나리오로 산출한 예상 인명피해는 복수의 핵탄두로 공격했을 때는 사망이 최소 40만명에서 최대 210만명에 이를 것으로 관측됐다.

북한이 보유 핵탄두 모두를 한국과 일본에 떨어트려 성공하면 최소 130만명에서 최대 380만명의 목숨을 앗아갈 것으로 보고서는 지적했다. SW

시사주간 시사주간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사주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