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국방·외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국방·외교
北-수소폭탄 태평양 시험발사 실행가능성!!
기사입력: 2017/10/09 [15:35] 최종편집: 트위터 노출: 2116874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   


[시사주간=황채원기자] 
10일 북한 노동당 창건기념일을 앞두고 미국 중앙정보국(CIA)와 미 국방부 고위 관리들은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말한 것처럼 김정은이 태평양 한 가운데서 수소폭탄을 터뜨리거나, 최소한 또 다른 미사일 시험 발사를 할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고 영국 데일리스타가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북한은 지난 9월 15일 일본 상공을 통과하는 중거리 미사일을 발사한 뒤 지난 3주간 추가 미사일 도발을 하지 않고 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이후 한반도 긴장은 "위험한 수위"에 도달했다고 말하고 있다.

 김정은은 노동당 창건기념일을 축하하기 위해 핵무기 실험을 "축제 때 폭죽을 쏘아올리는 것처럼" 단행할 것이라고  데일리스타는 전했다.

 특히 데일리스타는 북한이 동부 해안에서 핵미사일을 쏘아 올려 태평양 한 가운데서 폭발하는 이른바 '주체새(Juche Bird)' 실험을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주체새는 1962년 미군이 잠수함 전용 핵미사일인 폴라리스 A-2를 태평양 바다 밑에서 발사한 ‘군함새(Frigate Bird)’ 작전을 본뜬 것이다. 북한의 주체사상을 작전명으로 만든 것이다.

 주체새가 태평양 바다 밑에서 폭발할 경우 이는 거의 50년 만에 처음있는 폭발이 될 것이라고 데일리스타는 전했다.  중국은 지난 1966년 남태평양에서 핵무기를 폭발시켜 미국에 핵공격을 가할 수 있다는 것을 입증한 바 있다.

 

북한은 이미 실전에 가까운 미사일 시험 발사 가능성을 언급하면서, "태평양에서 가장 파괴력이 있는 수소폭탄을 폭발시킬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안보전문가들도 북한의 다음 단계는 태평양에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시험 발사하는 것이라고 판단하고 있다.

 미 안보전문매체인 내셔널인터레스트 소속 방위 전문가인 해리 카지아니스는 김정은이 "(실제)전시 상황"으로 미사일 시험 발사를 할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그들은 그렇게 하는 게 필요하다. 왜냐하면 상공으로 미사일을 쏘아올리는 것은 전시와는 다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SW

시사주간 시사주간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사주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