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정치일반
檢, MB·朴 정부 여론조작 관련 동시 압수수색
기사입력: 2017/10/11 [11:12] 최종편집: 트위터 노출: 2103872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  


[시사주간=황채원기자] 
 검찰이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시절 댓글공작 활동과 관제시위 의혹 수사와 관련해 한날 동시다발로 압수수색을 벌였다. 일명 '이명박근혜' 정권의 여론조작 실체 규명을 향한 검찰 수사에 가속도가 붙는 분위기다.

 11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국가정보원 수사팀은 이날 오전 군 사이버사령부 정치관여 의혹 수사와 관련해 연제욱, 옥도경 전 사이버사령관 주거지 등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최근 이 전 대통령 시절 여론조작 활동 수사를 국정원에서 사이버사령부로 확대하고 있다.

 검찰은 사이버사령부가 2012년 당시 김관진 국방부 장관의 지휘 하에 친정부, 야권 비판 등의 온라인 댓글 활동을 벌인 것으로 보고 있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지난달 15일 이태하 전 사이버사령부 심리전단장을 참고인 자격으로 소환해 조사를 했다. 또 최근엔 김 전 장관을 출국금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제욱, 옥도경 전 사령관 압수수색을 통한 유의미한 자료가 확보된다면 사이버사령부 정치개입 검찰 수사는 더욱 동력을 얻게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이날 박근혜정부 시절 관제시위 의혹 수사에도 고삐를 당겼다.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부장검사 양석조)는 이날 오전 '화이트리스트' 수사와 관련해 국정원 전직 간부 이모씨 자택과 경우회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MB국정원' 수사팀이 아닌 '화이트리스트' 의혹을 담당하고 있는 특수3부에서 국정원 전직 간부 압수수색에 나선 점은 주목할 만하다.

 박 전 대통령 집권 시절 대기업 자금이 동원된 친정부 시위마저 결국 국정원이 개입돼 있거나 모종의 역할을 했을 가능성과 연결될 수 있기 때문이다.

 검찰에 따르면 이 전 대통령이 아닌 박 전 대통령 관제시위 수사와 관련해 전·현직을 통틀어 국정원 간부 자택을 압수수색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화이트리스트'는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청와대가 대기업을 동원해 친정부 성향 단체의 관제시위를 지원했다는 의혹 사건이다.

 지난 3월 박영수 특검팀 국정농단 수사결과 발표에 따르면 전국경제인연합(전경련)은 청와대 지시로 삼성, 현대차, SK 등에서 받은 돈을 합친 약 68억원과 자체 자금을 3년 간 친정부 성향 보수단체에 지원했다.

 화이트리스트 수사 역시 최근 활기를 띄고 있다.

 

검찰은 최근 이승철 전 전경련 상근부회장을 수차례 소환해 대기업 자금 모금, 단체 전달 취지 등을 집중 추궁했다.

 또 엄마부대 등 자금 지원이나 청와대 지시 등을 받고 각종 시위를 개최한 것으로 알려진 단체 관계자들을 불러 조사를 벌이고 있다. SW
 

시사주간 시사주간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사주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많이 본 뉴스

이호종

주다운

김태곤

정상문

최정윤

박준

광고
광고
광고
배너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