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대학생 책 안 읽는다!

대출 작년 6.5권, 4년간 2.2권↓

시사주간 | 기사입력 2018/02/05 [11:34] | 트위터 노출 0 | 페이스북 확산 0

대학생 책 안 읽는다!

대출 작년 6.5권, 4년간 2.2권↓

시사주간 | 입력 : 2018/02/05 [11:34]

 

▲    


[시사주간=황영화기자]
대학생들이 도서관에서 대출하는 책 수가 매년 감소해 지난해엔 평균 6.5권의 책을 빌린 것으로 나타났다.

 5일 교육부와 한국교육학술정보원이 발표한 '2017년 대학도서관 통계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의 대학 도서관 423곳에서 재학생 1명당 평균 6.5권의 책을 빌린 것으로 조사됐다.

 조사에 따르면 재학생 1명당 대학 도서관에서 빌리는 책 수는 2013년 8.7권, 2014년 7.8권, 2015년 7.4권, 2016년 7.2권, 2017년 6.5권으로 계속 줄고 있다.

 지난해 4년제 대학 도서관의 1명당 평균 대출 수는 7.5권, 전문대 도서관의 대출 수는 2.3권으로 나타났다.

 1인당 대출 책 수가 많은 대학은 서울대 24.9권, 성균관대 20.9권, 연세대 20권, 이화여대 18.5권, 고려대 15.9권으로 나타났다.

 전반적으로 대학 도서관의 1명당 대출 수가 줄어드는 반면 전자자료 이용은 매년 상승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학도서관의 전자자료 이용현황을 보여주는 '재학생 1인당 상용 데이터베이스(DB) 이용 건수'는 2013년 94.5건에서 2017년 261.7건으로 177% 증가했다.

 이는 대학도서관 이용자들의 선호도가 전자저널, 웹 데이터베이스(web database), 전자책(e-Book)등의 전자자료로 변화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우리나라 대학도서관의 '재학생 1인당 소장 도서수'는 매년 증가해 2017년에는 64권으로 2013년 대비 10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장도서의 대학별 현황을 보면, 서울대 5028천 권, 경북대 3367천 권, 고려대 3358천 권, 연세대 3257천 권 순이며, 재학생 2만 명 이상 대학 중 재학생 1인당 소장도서는 서울대 176권, 경북대 111권, 고려대 90권, 홍익대 85권 순으로 나타났다.

 박성수 교육부 대학학술정책관은 "대학도서관이 최근 학생들의 자료이용 추세를 반영하여 도서 및 전자자료 구입 등에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며 "교육부에서도 전자저널 예산 추가 확보 등을 통해 대학도서관이 대학의 교육 및 연구경쟁력 향상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SW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시사주간 지면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