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사회일반
입춘 지난거 맞아?
서울 체감 -15도, 평년보다 크게 낮아
기사입력 2018/02/05 [11:48] 트위터 노출 2,038,707페이스북 확산 0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    


서울 아침 최저 -11.8도…평년보다 6.8도나 낮아

7일 낮 기온 서울 -2도·부산 3도…평년기온 회복

[시사주간=강성욱기자] 봄을 알리는 절기인 '입춘'이 지났지만 5일 서울의 아침 최저기온이 -10도 아래로 떨어지는 등 한파가 불어닥쳤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서울의 아침 최저기온은 -11.8도였다. 이는 평년(-5도)보다 6.8도나 낮은 기온이다.

 동두천은 -15.3도, 파주 -17.5도, 인천 -10.1도, 수원 -11.7도, 이천 -14.7도, 철원 -20.3도, 춘천 -18도, 대관령 -19.3도. 청주 -11.1도, 충주 -16.1도, 대전 -12.5도, 천안 -15.8도, 목포 -7.8도, 부산 -8도, 제주 -1.7도 등을 보였다.

 오전 9시30분 기준 서울의 체감온도는 -15도로 '경고' 수준이다. 노출된 피부에는 매우 찬 기운이 느껴지고 방한용품 없이 장기간 피부 노출 시 저체온증의 위험이 있다. 야외 작업 시 땀 흡수가 잘 되는 내복을 입어 추위를 예방해야 한다.

 현재 충북 청주·보은·충주·진천·단양·증평·괴산·제천·음성, 경북 군위·문경·예천·안동·영주·의성·청송·영양군 평지·봉화군 평지·경북 북동 산지, 경기 양평·동두천·연천·포천·가평·고양·양주·의정부·파주·남양주, 강원 태백·영월·평창군 평지·정선군 평지·횡성·원주·화천·홍천군 평지·춘천·양구군 평지·인제군 평지·강원 남부 산지·철원·강원 북부 산지·강원 중부 산지에 한파 경보가 발효 중이다.

 서울, 경기 광명·과천·안산·시흥·부천·김포·수원·성남·안양·구리·오산·평택·군포·의왕·하남·용인·이천·안성·화성·여주·광주, 충남 천안·공주·논산·금산·부여·청양·예산·홍성·계룡, 충북 옥천·영동에는 한파주의보가 발효됐다.

 또 전북 순창·남원·완주·진안·무주·장수·임실, 전남 나주·담양·곡성·구례·장성·화순·보성·영광, 경북 구미·영천·경산·청도·고령·성주·칠곡·김천·상주·경주, 경남 의령·함안·창녕·진주·산청·함양·거창·합천, 인천·강화, 대전, 대구, 세종도 한파주의보가 발효된 상태다.

 한파경보와 한파주의보는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각각 15도, 10도 이상 하강해 3도 이하이고 평년값보다 3도가 낮을 것으로 예상될 때 발효된다. 또 아침 최저기온이 각각 -15도, -12도 이하가 2일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도 내려진다. SW

시사주간 시사주간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사주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배너

이호종

주다운

김태곤

정상문

최정윤

광고
광고
배너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