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도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화
도서
[자화상의 비밀]600년 동안 그려져온 자화상의 드라마를 탐색한다
기사입력: 2018/02/12 [12:27] 최종편집: 트위터 노출: 2037705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    


[시사주간=황영화기자] 2012년 '화가의 얼굴, 자화상'이라는 제목으로 출간된 책의 개정판이다.

 

영국의 미술평론가 로라 커밍이 썼다.

 

반에이크에서 시작해 뒤러부터 렘브란트, 또 벨라스케스에서 뭉크와 워홀 그리고 신디 셔먼에 이르기까지, 600년 동안 그려져온 자화상의 드라마를 탐색한다.

 

화가들이 자신에 대해 생각하는 가장 내밀한 모습을 자화상이 어떻게 드러내는지, 거기에 더해 자화상이 실제 삶에서 우리의 행동과 어떻게 닮아 있는지 밝혔다. 아트북스 SW

시사주간 시사주간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사주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많이 본 뉴스

이호종

주다운

김태곤

정상문

최정윤

배너
광고
광고
배너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