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WEEK]다스[DAS] 새국면!

120억원 이외 상당 규모 추가 비자금 포착

시사주간 | 기사입력 2018/02/12 [15:17] | 트위터 아이콘 2,037,700

[시사WEEK]다스[DAS] 새국면!

120억원 이외 상당 규모 추가 비자금 포착

시사주간 | 입력 : 2018/02/12 [15:17]


[시사주간=장지환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라는 의혹이 제기된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DAS)의 비자금 조성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120억원 이외의 상당 규모 추가 비자금을 포착했다.

 '다스 횡령 등 의혹 고발 사건 수사팀'(팀장 문찬석 서울동부지검 차장검사)은 12일 "기존 120억원 이외의 상당 규모 추가 비자금 단서를 포착하고 금융 자료를 면밀히 추적 중"이라고 밝혔다.

 기존의 의혹 자금인 120억원의 성격에 대해서는 아직 결론 내릴 단계가 아니지만 추가적으로 발견된 상당 규모의 돈은 회사 차원의 조직적인 비자금으로 추정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검찰은 "다스 비자금 의혹을 받고 있던 120억원의 성격에 대한 조사는 마무리 단계"라며 "공소시효를 극복했다고 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검찰은 비자금 조성에는 '포괄일죄'가 적용될 것이라고 밝혔다. 포괄일죄는 여러 행위가 포괄적으로 하나의 범죄 구성요건에 해당해 하나의 죄로 인정되는 것을 의미한다.

 고발인인 참여연대는 2008년 이후에도 횡령이 계속된 정황이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검찰이 밝힌 '공소시효 극복'은 이에 관한 단서를 포착한 결과로 보여진다.

 검찰은 종합적인 수사 진행에 따라 김성우 전 다스 사장과 권모 전무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횡령) 혐의로 입건했다고 밝혔다. 앞서 참고인 신분에서 입건된 조모씨와 같은 혐의다.

 

또 검찰은 특수직무유기 혐의로 고발된 정호영 전 특검에 대해서는 공소시효가 만료되는 오는 21일 전까지 조사를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2008년 2월 당시 특검이 내린 결론에서 혐의를 포착할 수 있는지가 핵심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스 수사팀은 참여연대 등으로부터 비자금 의혹이 제기된 120억원이 회사 차원에서 조성됐는지, 단순 개인 횡령인지를 밝히기 위한 수사를 진행 중이다. SW

 

[이 기사는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2.037.700명에게 확산되었습니다]

 

https://blog.naver.com/law2010/221207047211 / 네이버 기사 바로가기]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시사주간 지면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