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정현 세계 26위, 한국 테니스 사상최고

앤디 머리보다 위

시사주간 | 기사입력 2018/03/05 [15:56] | 트위터 노출 2,038,202 | 페이스북 확산 167,255

정현 세계 26위, 한국 테니스 사상최고

앤디 머리보다 위

시사주간 | 입력 : 2018/03/05 [15:56]
▲  

 

 [시사주간=김진규기자] '한국 테니스의 희망' 정현(22·한국체대)이 남자프로테니스(ATP) 세계랭킹 26위에 올랐다.5일(한국시간) 발표된 ATP 세계랭킹에서 지난주보다 3계단 오른 26위에 이름을 올렸다.

정현은 자신이 가지고 있던 역대 한국인 최고 랭킹인 29위를 또 다시 뛰어넘었다.

 올해 1월 호주오픈에서 4강 진출이라는 파란을 일으킨 정현은 1월29일 세계랭킹에서 29위에 올라 이형택(42·은퇴)의 한국인 최고 세계랭킹(36위)을 크게 끌어올렸다.

 로저 페더러(37·스위스·세계랭킹 1위)와 호주오픈 4강전에서 발바닥 부상을 당한 정현은 약 3주 동안 치료에 집중했다.지난달 말 ATP 투어 델레이비치 오픈을 통해 복귀한 정현은 델레이비치 오픈 8강에 진출했고, 지난주 끝난 멕시코 오픈에서도 8강에 올랐다.

 정현은 이날 세계랭킹 25위에 오른 니시코리 게이(29·일본)를 바짝 추격하면서 아시아 톱랭커에 바짝 다가섰다.

 페더러가 여전히 세계랭킹 1위를 지킨 가운데 라파엘 나달(32·스페인), 마린 칠리치(30·크로아티아)가 2, 3위를 유지했다. 4, 5위도 그리고르 디미트로프(27·불가리아), 알렉산드르 즈베레프(21·독일)로 변화가 없었다.

 정현은 앤디 머리(31·영국)보다 높은 순위에 오르게 됐다. 페더러, 나달, 노박 조코비치(31·세르비아·13위)와 남자 테니스 '빅4'로 꼽히던 머리는 지난해 윔블던 이후 부상으로 대회에 나서지 못하면서 세계랭킹이 29위까지 떨어졌다. SW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시사주간 지면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