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안희정 전 충남지사 기자회견 돌연 취소 뒷말 무성

시사주간 | 기사입력 2018/03/08 [14:23] | 트위터 노출 2,029,806 | 페이스북 확산 485,316

안희정 전 충남지사 기자회견 돌연 취소 뒷말 무성

시사주간 | 입력 : 2018/03/08 [14:23]

 

▲ 


[시사주간=김도훈기자]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8일 기자회견을 돌연 취소했다.

 안 전 지사는 이날 오후 3시 충남도청사 1층 로비에서 정무비서 김지은씨 등의 성폭행 의혹에 대해 입장을 밝히고 사과하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가지려 했으나, 2차 성폭행 피해 보도 등의 영향으로 각 언론에 메시지를 보내 취소를 전격 통보했다.

 안 전 지사는 문자메시지에서 "검찰에 출석하기 전에 국민 여러분, 충남도민 여러분 앞에서 머리숙여 사죄드리고자 하였다"며 "모든 분들이 신속한 검찰수사를 촉구하는 상황에서,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검찰에 출석하여 수사에 성실하게 협조하는 것이 국민앞에 속죄드리는 우선적 의무라는 판단에 따라 기자회견을 취소하기로 했다. 거듭 사죄드린다"고 밝혔디.

 그는 이어 "그리고 검찰은 한시라도 빨리 저를 소환해달라. 성실하게 임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예정된 기자회견을 갑자기 취소한 이유로는 추가 피해자가 나오고, 더좋은민주주의연구소에 대한 검찰의 압수수색이 실시되는가 하면, 공관 및 도지사 집무실에 대해서도 압수수색이 예정됨에 따라 심한 정신적 압박을 느낀 것으로 해석된다.

 또 안 전 지사가 도청사에서 기자회견을 갖는 데 대해 충남도민들의 항의가 빗발치면서 위축된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SW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시사주간 지면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