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정치일반
文 대통령, 북-미 회담 앞둔 소회[所懷]
"5월 북미대화 한반도 평화 역사적 이정표"
기사입력 2018/03/09 [13:56] 트위터 노출 2,029,256페이스북 확산 185,764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사진은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지난 8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백악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면담하는 모습]

 

"한반도 완전한 비핵화 본격적 궤도 들어설 것"

[시사주간=황채원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9일 북미정상회담 성사와 관련해 "5월 회동은 한반도 평화를 이뤄낼 역사적 이정표로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백악관에서 트럼프 대통령 접견 결과를 발표한 직후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5월 이전 만날 것이란 소식을 들었다. 남북정상회담에 이어 두 분이 만나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가 본격적 궤도에 들어설 것"이라고 밝혔다고 전했다.

  김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5월 회동은 한반도 평화를 이뤄낼 역사적 이정표로 기록될 것"이라며 "어려운 결단을 내려준 두 분 지도자의 용기와 지혜에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김 위원장의 초청 제의를 흔쾌히 수락해준 트럼프 대통령의 지도력은 남북한 주민, 더 나아가 평화를 바라는 전 세계인의 칭송을 받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는 기적처럼 찾아온 기회를 소중히 다뤄 나가겠다. 성실하고 신중히 그러나 더디지 않게 진척시키겠다"면서 "오늘 결과가 나오기까지 지지해준 세계 각국 지도자에게도 고마움을 전한다"고 말했다. SW

시사주간 시사주간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사주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배너

이호종

주다운

김태곤

정상문

최정윤

광고
광고
배너
광고
배너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