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 최정윤의 사랑이란 이름의 추억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시인 최정윤의 사랑이란 이름의 추억들
[시인 여정(汝靜) 최정윤 遺作 詩] '사랑이란 이름의 추억들'
[8]연기
기사입력 2018/03/10 [12:06] 트위터 노출 2,028,143페이스북 확산 899,748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 [시인 故 여정(汝靜) 최정윤]


훌훌
잘도 날아간다.
아픔도 슬픔도 태워
날아가거라.
 
못 다한 사랑도
지울 수 없는 번뇌도
태워 날아가거라.
 
영혼의 불씨로 태워
재는
행복한 씨앗에 남아
새 생명으로 남으라SW

 

[이 기사는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2.927.891명에게 확산되었습니다] 
  

시사주간 시사주간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사주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배너

이호종

주다운

김태곤

정상문

최정윤

광고
광고
배너
광고
배너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