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증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제
금융·증권
신한은행, 구단 성적 따라 우대금리 주는 'KBO리그 예적금' 출시
구단 성적별 우대금리
기사입력 2018/03/13 [11:38] 트위터 노출 2,027,066페이스북 확산 297,596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 [Photo by=신한은행]


 [시사주간=이지현기자]
신한은행은 2018 프로야구 개막을 기념하기 위해 구단 성적에 따라 우대금리를 주는 'KBO리그 예·적금' 상품을 판매한다고 13일 밝혔다.

해당 상품은 프로야구 10개 구단 중 고객이 선택해 가입할 수 있는 1년제 예·적금으로 구단별 정규시즌 성적에 따라 금리가 다르게 적용되는게 특징이다. 예를 들어 신한 'KIA 타이거즈 적금', '두산 베어스 정기예금' 등 각기 다른 상품이 만들어지는 셈이다.

적금 상품은 월 1000원부터 50만원까지 가입이 가능하다. 기본이자 연 1.5%가 제공되며 6월말까지 가입하는 고객에게는 연 0.1%p의 금리가 추가된다. 구단 최종 승률(소수점 셋째자리 반올림 기준)과 가을 야구 진출 성적, 선택 구단 가입계좌 수 등에 따른 우대금리가 추가로 제공된다.

 

정기예금은 기본이자 연 2.0%에 가을 야구 진출 성적에 따라 최고 연 0.3%p를 우대받을 수 있다. 상품 판매는 이날부터 정규시즌 종료일까지 한시적으로 이뤄진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고객이 선택한 구단의 정규시즌 최종 승률을 그대로 우대금리로 적용시켰다"며 "스포츠와 금융을 접목하는 색다른 재미와 함께 금융 혜택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신한은행은 5월31일까지 신규 고객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골드바 10돈, 프로야구 예매권 등을 제공하는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한다. SW

 

[이 기사는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2.305.369명에게 확산되었습니다]

시사주간 시사주간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사주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배너

이호종

주다운

김태곤

정상문

최정윤

광고
광고
배너
광고
배너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