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시 호황에 증권사 임직원 6년 만에 증가

시사주간 | 기사입력 2018/03/13 [16:03] | 트위터 아이콘 2,035,859

증시 호황에 증권사 임직원 6년 만에 증가

시사주간 | 입력 : 2018/03/13 [16:03]
▲  


[시사주간=이지현기자]
사상 최고치를 찍은 증시 덕에 증권사 실적도 덩달아 개선되면서 업계 임직원 수가 6년 만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금융투자협회 전자공시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말 기준 증권업계 임직원 수는 3만5889명으로 전년 말 대비 0.53%(190명) 증가했다.

증권업계 임직원 수는 2010년 말 4만2935명에서 2011년 말 4만4055명으로 1120명 증가한 이래 ▲2012년 말 4만2802명 ▲2013년 말 4만241명 ▲2014년 말 3만6613명 ▲2015년 말 3만6161명 ▲2016년 말 3만5699명 등으로 매년 감소해 왔다.

증권시장 침체로 수수료 등의 수익이 줄어든 가운데 증권업계의 인수합병(M&A) 여파로 구조조정이 이어진 영향이었다.

그러나 지난해 코스피 지수가 7년 만에 ‘박스피(박스권+코스피)’라는 오명을 벗어던지고 코스닥 지수도 10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까지 오를 정도로 증시가 살아나면서 소폭이지만 임직원 수가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

고용형태 별로는 지난해 말 기준 ▲정규직 2만6375명 ▲계약직 7948명 ▲비등기임원 759명 ▲기타 284명 ▲전담투자상담사 270명 ▲경영이사 128명 ▲사외이사 106명 ▲감사 19명 등의 순이다.

 

증권사별로는 미래에셋대우가 4659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KB증권이 3012명으로 뒤를 이었다. 이어 ▲NH투자증권 2859명 ▲한국투자증권 2580명 ▲신한금융투자 2374명 ▲삼성증권 2268명 ▲유안타증권 1694명 ▲하나금융투자 1612명 ▲대신증권 1568명 ▲메리츠종합금융증권 1439명 ▲한화투자증권 1024명 등의 순이었다. SW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시사주간 지면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