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법원·검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법원·검찰
무창포 신비의 바닷길 주꾸미‧도다리 축제 17일 개막
기사입력 2018/03/13 [16:20] 트위터 노출 2,035,854페이스북 확산 135,475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시사주간=김기현기자] 
충남 보령시는 ‘2018 신비의 바닷길 주꾸미·도다리 축제’ 가 오는 17일 오후 3시 개막식을 시작으로 4월8일까지 보령시 웅천읍 무창포항 및 해수욕장 일원에서 개최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보령의 대표 봄철 수산물인 주꾸미와 도다리를 통해 다양한 먹을거리를 제공하기 마련됐다.

축제는 관광객 노래자랑, 주꾸미 디스코 경연대회 등 다채로운 볼거리는 물론, 맨손고기 및 바지락 잡기 행사 등 체험행사가 운영된다.

또 평일에는 신비의 바닷길 체험과 무창포 가요제, 품바공연 등이 펼쳐진다. 휴일에는 맨손고기잡기, 낚시 고기잡기, 주꾸미 디스코 경연대회, 향토가수 초청 및 관광객 노래자랑 등이 개최된다.

주말 체험 중 체험비는 맨손고기잡기는 1만원, 바지락 잡기 체험은 성인 8000원, 어린이 4000원이다. 기타 문의사항은 무창포축제추진위원회로 하면 된다.

주꾸미와 도다리는 봄이 시작되면서 잡히기 때문에 바다에서 나오는 봄의 전령사로 통하며 ‘봄 주꾸미, 가을 낙지’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나른한 봄철에 기력을 충만 시키는 식품으로도 알려져 있다.

 

또 타우린 함량이 최고인 주꾸미는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춰 주고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해 정력을 증강시키는 대표적인 스태미나 식품이다.

 

도다리는 ‘쑥 도다리’라고 불릴 만큼 쑥이 오르기 시작하는 시기에 가장 맛이 좋고, 무창포 인근 연안에서 주꾸미와 같이 어획되고 있어 함께 축제의 주인공을 맡고 있다.

한편, 신비의 바닷길은 조위 70cm 이하일 때 갈라짐이 나타나고, 무창포해수욕장과 석대도 사이 ‘S’자 모양의 우아한 곡선으로 경이로운 광경을 볼 수 있다. 바닷길이 열리면 바지락, 해삼 등 해산물을 잡는 재미도 쏠쏠하다.

바닷길은 ▲17일 오전 10시 12분(조위 72cm) ▲18일 오전 10시 49분(51cm) ▲19일 오전 11시 25분(42cm) ▲30일 오전 9시 24분(65cm) ▲31일 오전 10시 10분(37cm) ▲4월 1일 오전 10시 51분(30cm) ▲4월 2일 오전 11시 28분(40cm) ▲4월 3일 낮 12시 2분(64cm)에 절정을 이룬다.

기타 자세한 시간은 국립해양조사원 스마트 조석예보를 참고하면 된다. SW

시사주간 시사주간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사주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배너

이호종

주다운

김태곤

정상문

최정윤

광고
광고
배너
광고
배너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