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착한금융' 착한기업 성장시킨다!

올해도 130억원 융자 진행

시사주간 | 기사입력 2018/05/03 [11:01] | 트위터 노출 2,013,230 | 페이스북 확산 395,861

서울시, '착한금융' 착한기업 성장시킨다!

올해도 130억원 융자 진행

시사주간 | 입력 : 2018/05/03 [11:01]
▲ [Image By=서울시]


[시사주간=김기현기자]
서울시가 사회적경제기업 육성과 돌봄·의료·에너지·주거 문제 해결 등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사업에 5년간 1000억원 가까운 자금을 빌려준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가 2012년 국내 최초로 조성한 사회투자기금은 시가 조성한 526억원과 민간자금 182억원을 합쳐 현재 708억원 규모로 운용되고 있다. 2013년부터 본격적으로 운영돼 817억원(331건) 융자가 이뤄졌다.

 서울시 사회투자기금은 사회적경제기업과 사회적투자 사업에 장기(최대 8년)에 저리(최고이율 3%)로 융자하면서 '착한금융'으로 자리 잡았다고 시는 소개했다.

 사회투자기금 융자받은 기업들을 대상으로 지난해 연말 기준으로 성과를 조사한 결과 일자리가 융자 전 대비 1851개 늘었다. 주거 취약계층에 시세보다 저렴한 임대료로 지원되는 사회주택은 381세대(461명 거주)에 공급됐다.

 기금을 융자받은 사회적경제기업 109개(조사 응답기업) 중 33개 기업의 매출액은 2013년말 대비 3배 이상 늘었다. 연 매출액 20억원을 웃도는 기업도 24개다.

 젠트리피케이션 예방활동을 하는 ㈜공무점(어쩌다가게)·일상창작예술센터, 사회주택을 보급하는 ㈜선랩건축사사무소·㈜녹색친구들·민달팽이협동조합 등. 에너지 사업을 하는 ㈜해줌·에너지나눔과평화·서울시민햇빛발전협동조합 등 돌봄 사업을 하는 째각악어(보육)·사회적협동조합도우누리(노인)·㈜베어베터 등이 자금을 빌렸다.

 

시는 올해도 130억원을 융자한다. 15일까지 사회투자기금 사회적경제기업 융자 부문에 대한 전문 수행기관 공모를 접수한다. 이어 사회주택 융자와 하반기 수행기관 선정 공모를 추진한다.

 시는 사회적금융 관련 유사 사업 실적과 자금조달 능력 등을 기준으로 융자대상을 심사·선발한다. 민간자금과 사회투자기금의 매칭 비율은 수행기관 선정 후 사회투자기금운용심의위원회에서 결정한다.

 융자를 받은 기업과 단체는 시와 여신거래약정을 체결한지 1년 안에 재융자(투자)를 완료해야 한다. 미완료된 융자금은 반납해야 한다. 사회적경제기업에 대한 실제 융자시 최대 이자율은 3%다.

 시는 "소셜벤처 등에 투자하는 민간 사회투자 기관, 지역 사회적경제 조직들이 협동해 조성한 지역기금 등 최근 새롭게 등장하는 사회적금융 주체들이 사회투자기금 수행기관으로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조인동 서울시 일자리노동정책관은 "서울시 사회투자기금은 지난 5년간 사회적경제기업 활성화와 사회문제 해결 프로젝트를 위한 인내 자본으로 활용돼 다양한 혁신 사례를 창출해냈다"며 "서울시는 앞으로도 사회적금융의 공급자와 수요자 모두 튼튼하게 성장하도록 장기적 안목으로 사회투자기금을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SW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시사주간 지면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