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시인 여정(汝靜) 최정윤 遺作 詩] '사랑이란 이름의 추억들'

[19]돌 틈 사이 꽃

시사주간 | 기사입력 2018/05/12 [13:12] | 트위터 노출 2,011,417 | 페이스북 확산 234,681

[시인 여정(汝靜) 최정윤 遺作 詩] '사랑이란 이름의 추억들'

[19]돌 틈 사이 꽃

시사주간 | 입력 : 2018/05/12 [13:12]
▲ [시인 故 여정(汝靜) 최정윤]


돌 틈 사이에
피어날 꽃이여

 

아빠는 검은 돌
엄마 돌은 흰점박이

 

누굴 담을까 고민하는
어여쁜 꽃 봉우리

 

검은 색도 담지 말고
흰점 박이도 담지마라

 

너 대로에
아름다운 색으로 태어나
고운 빛으로 피어나라. SW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시사주간 지면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