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주한 외국인 투자기업 절반이상 '노동정책' 부담느껴

시사주간 | 기사입력 2018/05/15 [11:12] | 트위터 노출 2,010,990 | 페이스북 확산 90,589

주한 외국인 투자기업 절반이상 '노동정책' 부담느껴

시사주간 | 입력 : 2018/05/15 [11:12]
▲  


한경연 100인이상 외투기업 설문..."과거 5년 간 한국 경영여건 개선됐다" 22.5% 그쳐

기업관련 입법 문제, ‘경제적 파급효과 고려 부족(26.7%)’,‘기업과 소통 부족(24.2%)’ 순
기업 경영환경 개선위해 규제완화(25.0%), 규제속도․범위 조정(25.0%) 시급

 

[시사주간=박지윤기자] 우리나라에 있는 외국인 투자기업이 근로시간 단축, 최저임금 인상 등과 같은 노동정책에 대해 상당한 부담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외투기업 절반 이상은 지난 5년간 한국의 경영환경이 예전과 비슷하거나 악화됐고, 경영여건 개선을 위해서는 ‘규제완화 및 규제속도 조절’이 시급하다고 생각했다.

한국경제연구원(이하 한경연)이 여론조사기관 리서치앤리서치(R&R)에 의뢰해 국내 종업원 수 100인 이상의 외국인 투자기업 120곳을 대상으로 경영환경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밝혔다.

주한 외국인 투자기업 중 65.0%는 노동정책을 가장 부담이 되는 기업정책이라고 응답했다. 이어 증세, 세제지원 감축 등 조세정책(16.7%)이 뒤를 이었다.

가장 우려되는 일자리 창출정책도 인건비 증가(53.3%), 비정규직 사용 제한(21.7%) 등과 같은 노동 관련 정책들이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뒤이어 조세부담인상(10.8%), 청년고용 할당제(8.3%) 등의 순으로 답했다.

◇"과거 5년간 경영여건은 크게 개선되지 않았다"

지난 5년간 한국에서의 기업 경영여건 변화를 물어본 결과 크게 개선되지 못한 것으로 인식하고 있었다. ‘개선됐다’는 응답이 22.5%, ‘악화됐다’는 응답은 21.7%로 오차범위 내에서 유사하게 나타나 전반적으로 경영여건 개선이 더딘 것으로 보았다. 종사자수 500명 이상 대기업은 특히 ‘악화됐다’는 평가가 27.3%로, ‘개선’(13.6%)됐다는 응답에 비해 상대적으로 많았다.

또한 주한 외국인 투자기업들은 한국의 기업 경영환경이 다른 국가와 비교했을 때 ‘비슷한 수준(54.2%)’이라고 답했다. ‘우수하다’는 응답과 ‘열악하다’는 응답은 각각 33.3%, 12.5%를 기록했다. 한편, 한국의 경쟁력 있는 경영분야로는 ‘충분한 산업인프라(23.6%)’ 등이 뽑혔다. 정책지원(10.7%), 인접 수출시장(12.6%), 조세 및 부담금(14.2%), 내수시장(17.8%)은 경쟁력에서 후순위로 밀렸다.

향후 사업확장 계획에 대해서는 절반이상인 56.7%가 ‘현행 유지’를 하겠다고 답했다. 한국의 기업경영 환경 변화를 관망하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사업을 축소할 계획이 있는 곳은 11.6%, 사업을 확장할 곳은 31.7%인 것으로 나타났다.

 

▲  


◇경영환경 개선위해 ‘규제개혁’ 시급하다는 응답 절반

최근 논의되는 기업관련 입법에 대해서는 기업경영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정책임에도 불구하고 경제적 영향에 대한 고려가 부족(26.7%)하다는 지적이 제일 많았다. 이와 함께 기업과의 소통 부족(24.2%), 수용가능성을 넘는 규제속도(23.3%)도 문제점으로 지적하였다.

 

기업 경영환경 개선을 위해 가장 시급한 정책을 묻는 질문에 인허가 등 규제완화(25.0%), 규제속도와 범위 조정(25.0%) 등 규제와 관련된 응답이 절반에 달했다. 글로벌 스탠다드에 맞는 정책추진(23.3%)과 주거, 교육환경 등 인프라 구축(10.8%)이 다음 순이었다.

추광호 한경연 일자리전략실장은 "외국인 투자기업도 청년들이 가고 싶어 하는 양질의 일자리를 만드는 주체이므로, 이들이 부담으로 느끼는 노동관련 정책들에 대한 속도 조절과 정책적 고려가 필요하다"면서 "다수의 기업들이 향후 투자 확대를 검토하고 있으므로, 투자 계획이 실현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규제 완화를 추진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SW

  • 도배방지 이미지

주한,노동정책,기업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시사주간 지면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