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alth&Life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Health&Life
시험관시술 성공확률 높인다
국내 연구진 개발
기사입력 2018/05/16 [13:42] 트위터 노출 2,011,596페이스북 확산 135,964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     © 시사주간


서울대병원 구승엽교수팀, 체외성숙모델 동물실험 성공

 

[시사주간=장지환기자]  #. 난임으로 진단받은 A(38)씨는 3년전부터 시험관시술을 받고 있다. 반복된 시술로 점점 더 많은 비용을 지불하고 주사용량을 늘려보지만 채취 난자수는 고작 2-3개로 그 수가 점점 줄었다. A씨는 나이에 비해 난소 기능이 노화돼 호르몬주사에 반응을 하지 않아 난자 회수율이 낮다. 35세 이후 급격히 난자 기능이 감소해 월경 기능은 유지됐지만 배란은 잘 일어나지 않았다. 건강보험에서 시험관시술 비용을 지원하지만 아무리 비싼 호르몬제를 사용해도 난자 반응이 없어 임신에 어려움을 겪었다.

 #.미혼인 B(37)씨는 지난해 백혈병 진단을 받아 항암치료를 하고 있다. 항암제에 의한 난소기능 저하가 염려돼 치료 전 난소 조직을 일부 채취해 냉동 보관하고 있다. 치료후 완치되면 보관된 조직 일부는 자가이식을 받고 일부는 체외배양을 통해 난자를 얻는 시험관시술을 받을 계획이다. 

 A씨나 B씨처럼 시험관시술을 통한 임신성공률을 높일 수 있는 방법이 개발됐다.

 국내 연구진이 난포 체외성숙 모델에서 다수의 난자를 동시에 획득하는 방법을 학계 최초로 개발한 것.

 서울대병원 산부인과 구승엽 교수팀은 복수의 난포더미 체외성숙 모델을 개발해 획기적으로 난자를 얻을 수 있는 방법을 동물실험을 통해 개발했다고 15일 밝혔다.  

 연구팀에 따르면 보통 체내 다수의 난포중 하나가 수정 가능한 난자로 성숙되며 이때 억제물을 분비해 이웃한 난포의 성장을 방해하게 된다.

 연구팀은 수정될 난포 선택에 혈관수축 유도인자인 안지오텐신II가 관여한다는 것에 착안해 이의 발현을 조절해 다수 난포를 동시에 배양하는 방법을 개발했다.

 안지오텐신II를 첨가해 배양한 난포더미는 기존 단일난포 배양에 비해 성숙난자 회수율이 평균 2.6배 이상 증가했다. 난자의 수정률 또한 차이가 없었다.

 난포 체외성숙 모델은 암환자 등에서 미리 채취해 냉동보관했던 난소를 체외에서 배양해 수정 가능한 난자를 얻는 생체공학 기법으로 최근 가임력을 보존할 수 있는 새로운 대안으로 주목받고 있다.

 구 교수는 “난포와 난자 기초연구의 유용한 방법론인 난포체외성숙 모델 효율성과 활용성을 크게 향상 시켰다”며 “이번 실험에 사용한 연구 모델은 일종의 인공 난소 또는 배란 모델로 활용 가능하다. 후속 연구를 통해 난임 여성 30% 정도가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미국 코넬대, 웨이크포레스트대 등과 공동으로 수행된 이번 연구는 현재 국제동시특허(PCT)를 출원했으며 이 분야의 세계적 권위지 ‘조직공학-재생의학저널(Journal of Tissue Engineering and Regenerative Medicine)’에 게재됐다. SW

  

시사주간 시사주간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사주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난임,시험관,난자,아기,시술 관련기사목록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배너

이호종

주다운

김태곤

정상문

최정윤

광고
광고
배너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