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제
경제일반
서울시 출퇴근 96.4분…17개 시도중 가장 오래 걸려
경기→서울 출근통행량, 고양‧성남‧부천‧남양주 순
기사입력 2018/05/16 [14:34] 트위터 노출 2,011,596페이스북 확산 121,513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     © 시사주간


인천시‧경기도도 출퇴근 시간 90분 넘어

최근 3년간 승용차 등록대수, 경기도 최다

 

[시사주간=박지윤기자] 전국 통행량은 2016년 기준 8705만1000통행으로 2010년 7886만8000통행 대비 10.38% 증가했다. 전국 총 통행거리는 12억3900만인·km로 2010년 12억2200만인·km 대비 1.38% 증가했다.

전국의 전체 통행량이 2010년 대비 10.38% 증가한 것에 비해 승용차 통행량은 20.5% 증가한 4572만4000대로 나타났다.

전체 통행량 증가 보다 승용차 통행량 증가가 큰 이유는 "1인당 승용차 통행량이 인당 1.15통행으로 2010년 대비 7.2% 증가하고 승용차 평균 재차인원(탑승하고 있는 수)은 36.5% 감소해 나홀로차량 비율이 82.5%까지 증가했기 때문"이라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통행량 증가로 인한 혼잡현황을 내비게이션 데이터를 이용해 분석한 결과, 도로등급별 연도별 혼잡구간 비율은 고속도로는 2014년 대비 약 3.45%p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반국도는 감소하고 지방도·시군도는 증가했다.

7대 특별시·광역시를 기준으로 서울시, 부산시, 대구시, 인천시는 지속적으로 혼잡구간이 증가했다. 특히 서울시 혼잡구간비율 증가율이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3년간 승용차 등록대수를 보면, 2014년 대비 2016년 서울시 승용차 등록대수 증가율은 3.7%로 8만7602대 증가했으나, 인천시는 18만753대가 늘어난 21.2%의 증가율을 기록했다.

경기도는 3년 동안 43만4776대가 늘어나 전국에서 승용차가 가장 많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국토부와 한국교통연구원은 17일 서울상공회의소에서 '빅데이터 시대의 국가교통조사 성과와 도전'이라는 세미나를 개최한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과거 20년 동안 여객과 화물의 통행행태 변화와 내비게이션, 모바일통신, 대중교통카드 등의 빅데이터를 이용한 국민 이동성 및 접근성 분석결과를 발표한다. SW

시사주간 시사주간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사주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서울시,통행량,전국,최장시간, 관련기사목록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배너

이호종

주다운

김태곤

정상문

최정윤

광고
광고
배너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