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4대강 사업' 건설사 30여곳 전격 압수수색

대기업 및 협력업체 건설사

운영자 | 기사입력 2013/05/15 [12:56] | 트위터 노출 0 | 페이스북 확산 0

檢, '4대강 사업' 건설사 30여곳 전격 압수수색

대기업 및 협력업체 건설사

운영자 | 입력 : 2013/05/15 [12:56]
▲ [시사주간=사회팀]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검사 여환섭)는 15일 4대강 사업과 관련된 대기업 및 협력업체 건설사 30여곳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검찰은 이날 오전 현대건설과 대우건설, GS건설, 포스코건설 등 대기업 건설사와 협력업체 30여곳에 검사와 수사관 수십명을 보내 압수수색을 진행 중이다.

검찰은 이들 건설업체가 4대강 공사 과정에서 담합을 통해 공사대금을 부풀리고, 공사대금의 일부를 횡령하거나 비자금을 조성한 정황을 포착, 압수수색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압수수색 지역은 서울, 경기, 전남 나주 등 일부 지방도 포함돼 있으며, 검찰은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회계장부, 4대강 사업관련 내부 문건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4대강 건설사들은 공사 추진 과정에서 배임, 횡령 혐의와 함께 비자금을 조성한 의혹을 받아왔다.

공사대금을 고의로 과대하게 책정해 전액 집행하지 않고 일부를 빼돌리거나, 하청에 다시 재하청을 주는 구조를 이용해 하청업체들에게 부풀린 공사대금을 지급하고 현금으로 되돌려받는 방식이다. 4대강 사업장의 원청 대기업이 건설노동자와 하청업체에 지급해야 할 선금을 불법 유용한 의혹 등도 불거졌다.

이와 관련 검찰과 공정위, 국세청에서 보고 있는 4대강 사업 관련 비리 의혹 사건은 모두 10건에 달한다.

검찰이 자체적으로 수사에 착수한 1건과 고발사건 6건, 국세청 특별세무조사 요청 1건 등이다. 고발 사건에서는 건설사 30개사, 하청업체 1개사, 58명이 피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중앙지검은 4대강 사업 관련 고소·고발건에 대해 형사7부와 형사8부, 특수3부 등에서 수사를 진행해왔지만 검찰은 특수1부를 전담부서로 지정하고 수사력을 집중할 방침이다.

'4대강 사업'의 공사대금을 빼돌려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의혹으로 4대강복원범국민대책위원회 등 3개 단체가 김중겸 전(前) 사장 등 현대건설 관계자 12명을 고발한 사건은 특수3부에서 수사해왔다.

'4대강 사업' 입찰 과정에서 건설사들이 담합한 의혹과 관련된 고발사건은 형사7부에서 살펴보고 있고 공정위 직원들이 직무유기 혐의로 고발된 사건은 형사6부가 수사를 진행했다.

참여연대 등 시민단체가 4대강 사업 중 칠곡보 공사과정에서 거액의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로 고발한 서종욱 사장 등 대우건설 관계자 6명에 대한 사건은 형사8부에 계류돼 있다.

검찰 관계자는 "현재로써는 특수 1부에서 4대강 사업 담합 관련 압수수색 중이라는 것 외에는 확인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SW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시사주간 지면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