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약품 40억대 리베이트 혐의 입건

시사주간 | 기사입력 2018/10/10 [13:11] | 트위터 아이콘 687,362

국제약품 40억대 리베이트 혐의 입건

시사주간 | 입력 : 2018/10/10 [13:11]

 

▲ [이미지=국제약품 홈페이지 캡처]


[시사주간=김기현기자]
의약품 처방조건으로 수십억 원대 리베이트를 제공하거나 받은 의료계 관계자들이 경찰에 적발됐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의사 윤모(46)씨를 의료법 위반 혐의로 구속하고, 같은 혐의로 의사 105명과 병원 사무장 11명을 입건했다고 10일 밝혔다.

 

 또 약사법 위반 혐의로 국제약품 공동대표 남모(37)씨 등 10명을 입건했다.

 

 이들은 2013년 1월부터 지난해 7월까지 42억 원 상당의 리베이트를 제공하거나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연매출 1000억 원대의 중견 제약업체인 국제약품은 안정적인 거래처 확보와 자사 의약품의 판매를 촉진시켜 영업이익을 높이려고 불법 리베이트 방식으로 영업했다.

 

 국제약품은 본사에서 전국 영업지점을 수직적으로 관리하면서 영업 직원들에게 특별상여금, 본부지원금, 출장비, 법인카드 예산 등을 지급한 뒤 영업기획부서에서 각 지점장을 통해 지급금을 회수하는 방식으로 리베이트 자금을 조성했다.

 이들은 다양한 리베이트 형태로 전국 384개 병·의원에 리베이트를 제공한 것으로 조사됐다.

 

 개업이나 확장이전 하는 병·의원을 상대로 5000만 원 이상의 큰 금액을 약정해 현금으로 선지급하는 ‘정책처’ 방식, 거래처를 등급별로 분류해 연초에 정한 비율에 맞게 매달 현금이나 법인카드 예산으로 후지급하는 ‘특화처’ 방식, 신제품이나 경쟁이 치열한 제품의 일정 기간 처방 금액 대비 100~300% 리베이트를 제공하는 ‘품목인센티브 방식’ 등이다.

 

 범행은 대부분 병원 내 원장실에서 이뤄졌으며, 화장실이나 차량 안 등에서도 했다. 고액 리베이트 경우 국제약품 본사 영업부서장이 직접 현금으로 전달했고, 매달 지급하는 경우 현금 외에 기프트 카드나 주유상품권으로 제공했다. 

 

 금액은 1명당 최소 300만 원부터 최고 2억 원에 달했다.  

 

 경찰은 국민권익위원회에 들어온 제보를 넘겨받아 지난해 7월부터 수사에 돌입했다.

 

 리베이트를 수수한 의사 가운데 일부는 제약회사에 지속적인 갑질 행태를 한 것으로 조사됐다.

 

 대리 운전이나 어린이집·유치원 등원접수 등 각종 심부름이나 의사들이 필수적으로 참여해야하는 교육에 영업사원을 대리 참석시키기도 했다. 리베이트를 직접적으로 요구한 경우도 있다.

 

 심지어 수사 진행 과정에서 영업 직원들을 협박·회유해 허위 진술을 강요한 사례도 있었다.

 

 경찰 관계자는 “제약 및 의료 업계에 만연된 리베이트 비리의 인식이 전환될 때까지 계속해서 단속을 벌여 리베이트를 근절하겠다”고 말했다.

 

 경찰은 리베이트 수수 사실이 확인된 의사 106명과 해당 제약사에 대해서 면허정지, 판매업무정지 등 행정처분 하도록 보건복지부와 식약처에 통보했다. SW

  • 도배방지 이미지

국제약품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시사주간 지면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