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한국도로공사[사회공헌]김천 서부초 통행로에 '벽화그리기'

거동 불편한 노인에게는 보행보조기도 지원할 계획

시사주간 | 기사입력 2018/11/09 [12:37] | 트위터 노출 1,032,073 | 페이스북 확산 143,526

한국도로공사[사회공헌]김천 서부초 통행로에 '벽화그리기'

거동 불편한 노인에게는 보행보조기도 지원할 계획

시사주간 | 입력 : 2018/11/09 [12:37]

▲ 


 [시사주간=이지현기자]
한국도로공사(사장 이강래)는 경북 김천 서부초등학교에서 교통안전 벽화 그리기 봉사활동을 했다고 9일 밝혔다.

 벽화 그리기는 전문 작가들과 함께 임직원 30여명이 참여해 서부초 인근 통학로 구간에서 진행됐다.

 이 곳은 커브길에 위치해 있어 운전자의 시야 확보가 어렵고 보행자가 많아 교통사고가 우려되는 지점이다.

 벽화에는 보행 중 스마트폰 사용 금지, 전 좌석 안전띠 착용 등 교통안전 메시지를 담아 학생들을 포함한 보행자들 뿐만 아니라 운전자들도 교통안전의 중요성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

 도로공사는 지난 9월 김천시,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업무협약을 맺고 보행자와 차량 통행량이 많아 교통사고가 우려되는 율곡·농소·운곡·김천서부·김천초 등 김천시 5개 초등학교 앞에 옐로카펫 설치를 지원했다.
 
 옐로카펫은 횡단보도를 이용할 때 안전하게 대기할 수 있는 노란색 안전지대다.

 올 12월에는 옐로카드와 도로공사 캐릭터가 새겨진 투명우산을 초등학생들에게 전달하고 거동이 불편한 노인에게는 보행보조기도 지원할 계획이다.

 옐로카드는 운전자가 멀리서도 어린이 보행자를 잘 볼 수 있도록 가방 등에 부착하는 특수소재로 만든 장식품이다.

 

김성진 한국도로공사 홍보실장은 "이번 교통안전 벽화 그리기를 통해 어린이보호구역을 지나는 운전자들에게 경각심을 심어주고 아이들의 교통안전 의식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지역상생과 교통약자 보호를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SW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시사주간 지면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