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野 조국 경질 요구에 "특감반 관리 강화해라"

靑, "집안 단속·책임자 처벌" 요구에 조국 제외 입장 명확해져

현지용 기자 | 기사입력 2018/12/05 [13:29] | 트위터 아이콘 455,877

文, 野 조국 경질 요구에 "특감반 관리 강화해라"

靑, "집안 단속·책임자 처벌" 요구에 조국 제외 입장 명확해져

현지용 기자 | 입력 : 2018/12/05 [13:29]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사진 / 뉴시스

 
[시사주간=현지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잇따른 청와대 특별감찰반 비위 의혹이 커지자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에게 "특감반 관리체계를 강화하라"라고 지시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5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가지며 "문 대통령께서는 어제(지난 4일) 귀국한 직후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으로부터 특감반 사건의 진행경과 및 앞으로의 개선 방안에 대해 보고 받았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조 수석에게 "청와대 안팎의 공직기강 확립을 위한 관리체계를 강화함과 동시에 특감반 개선방안을 조속히 마련할 것을 지시했다"고 전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대검찰청 감찰본부의 조사결과가 나오면 이번 사건의 성격에 대해 국민이 올바르게 평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로 인해 야권에서 강하게 비판하고 있는 청와대 집안단속의 책임 묻기와 책임자 처벌에 대해 문 대통령이 조 수석의 경질은 제외한다는 입장이 명확해졌다.
 
김 대변인은 이러한 조 수석 유임에 대해 "조 수석에 대해서는 변동이 없었다"고 입장 확인을 가졌다.
 
그러자 더불어민주당 의원 일부는 이번 문 대통령의 지시와 관련해 조 수석을 지지하는 입장을 보였다.
 
박범계 민주당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이번 특감반 비위사건은 철저히 진상이 규명돼야 하나 조 수석은 공수처설치, 검경수사권 조정처럼 누구보다 사법개혁 의지가 강하다"며 "조 수석이 이에 상당부분 관여했기에 그러한 기회가 주어져야 한다. 사사건건 반대한 야당은 시비걸 일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학영 민주당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조 수석이 적폐청산에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아 보여 그의 일처리 방식에 불만을 품기도 했다"며 "그러나 검찰에 조 수석이 영향을 미칠 시 악어와 악어새의 관계가 될 수 있기에 검찰에 단호함을 보이는 그를 믿는다"고 이른바 '조 수석 흔들기'에 반박하고 나섰다. SW
 

hjy@economicpost.co.kr

시사주간 현지용 취재부 기자입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시사주간 지면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