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제 때 강제 철거된 돈의문, 104년 만에 복원

김경수 기자 | 기사입력 2018/12/06 [10:38] | 트위터 아이콘 455,788

일제 때 강제 철거된 돈의문, 104년 만에 복원

김경수 기자 | 입력 : 2018/12/06 [10:38]

1915년 일제에 의해 강제 철거됐던 돈의문. 사진 / 서울역사박물관     


[
시사주간=김경수 기자] 1915년 일제에 강제 철거된 서울 돈의문(서대문)104년 만에 증강현실(AR) 기술로 복원된다. 4대문 중 유일하게 복원되지 않았던 돈의문이 첨단기술로 살아나게 된 것이다.

 

6일 우미건설에 따르면 경복궁 고궁박물관에서 문화재청, 서울시, 제일기획과 돈의문 복원 내용이 포함된 문화재 디지털 재현 및 역사문화도시 활성화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돈의문은 조선시대 한양도성 4대문중 하나로 서쪽 대문을 일컫는 명칭이다. 1396년 완성된 후 1915년 일제강점기에 도로확장을 이유로 철거됐다.

 

이후 여러 차례 복원을 시도했으나 도시화에 따른 교통난, 보상 등 현실적인 제약으로 무산돼왔다.

 

이에 우미건설은 문화재청, 서울시, 제일기획과 함께 잃어버린 문화재인 돈의문을 국민들에게 다시 돌려주기 위한 방법을 모색하던 중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발맞춰 AR 기술을 적용키로 했다.

 

과거 돈의문이 있었던 정동 사거리 일대에서 증강현실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해 돈의문을 현실감 있게 체험할 수 있는 방식이다.

 

문화재청, 서울시 등이 보유하고 있는 돈의문의 과거사진, 축조기록 등을 토대로 철저한 고증을 거쳐 원형에 가깝게 복원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돈의문 옛 터에 상징성 있는 조형물을 설치하고 시민들이 이곳에서 돈의문의 역사, 한양도성의 유래 등 다양한 역사문화 체험을 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하는 내년 6월까지 돈의문을 디지털 콘텐츠로 복원해 시민에게 공개할 계획이며 하반기에는 서울을 방문한 국내외 관광객이 체험할 수 있는 관광 콘텐츠로 개발할 방침이다. SW

 

kks@economicpost.co.kr

시사주간 김경수 취재부 기자입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시사주간 지면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