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식량가격지수 2개월 연속 상승세

현지용 기자 | 기사입력 2019/02/10 [11:40] | 트위터 아이콘 449,932
본문듣기

세계식량가격지수 2개월 연속 상승세

현지용 기자 | 입력 : 2019/02/10 [11:40]

유엔식량농업기구(FAO)가 본 지난달 세계식량가격지수는 전월대비 1.8% 상승한 161.8포인트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유제품·유지류·설탕 부문에서 가격이 오름세를 보였다. 사진 / 뉴시스

 

[시사주간=현지용 기자] 지난달 세계식량가격지수가 전월대비 1.8% 상승해 2개월 연속 오름세를 기록했다.

 

10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유엔식량농업기구(FAO)에서 집계한 지난달 세계식량가격지수는 전월 161.8포인트보다 1.8% 상승한 164.8포인트인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12월부터 식량가격지수가 상승세를 시작해 이달까지 연속 상승세를 보인 것이다.

 

품목별로 본 가격지수로는 유제품·유지류·설탕 가격은 182.1포인트로 전월(170.0포인트) 대비 7.2% 상승했으며 그 중 탈지분유 가격은 전월대비 16.5% 올랐다.

 

유지류 가격지수는 131.2포인트로 전월(125.8포인트) 대비 4.3% 상승해 유지류 가격도 10개월 연속 하락세를 기록하다 최근 두 달 연속 상승했다.

 

설탕 가격지수도 181.9포인트로 전월(179.6포인트) 보다 1.3% 올라 브라질 통화(레알화) 강세로 인한 브라질산 설탕 수출이 영향을 받은 것으로 해석됐다. 여기에 설탕 원료인 사탕수수의 바이오에탄올 전환이 국제 원유가 상승세와 함께 동반하기도 했다.

 

반면 곡물 가격지수는 168.1포인트를 기록해 전월(167.8포인트) 대비 0.2% 상승하는 유지세를 보였다.

 

육류 가격지수도 162.9포인트로 전월(163.5포인트) 대비 0.3% 하락해 곡물 가격지수와 같은 유지세를 기록했다. 단 양고기 가격은 전월 대비 8.4% 하락한 모습을 보였다.

 

2018~2019년도 세계 곡물 생산량은 총 26억1140만 톤으로 지난 2017~2018년도와 비교해 1.8%(4740만 톤)가 감소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반면 같은 기간 세계 곡물 소비량은 26억5750만 톤으로 2017~2018년도 대비 1.7%(4570만 톤)가 증가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SW

 

hjy@economicpost.co.kr

시사주간 현지용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세계식량가격지수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