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캐나다대사관, 3.1운동 100주년 특별전

엄태수 기자 | 기사입력 2019/03/13 [13:25] | 트위터 아이콘 449,208
본문듣기

주한캐나다대사관, 3.1운동 100주년 특별전

엄태수 기자 | 입력 : 2019/03/13 [13:25]

3.1운동 100주년 기념 특별전시 한국의 독립운동과 캐나다인 포스터. 사진 / 주한캐나다대사관


[
시사주간=엄태수 기자] 주한캐나다대사관은 3.1운동 100주년을 맞이하여 서울시, 호랑이스코필드기념사업회, 키아츠와 공동으로 '한국의 독립운동과 캐나다인' 특별 전시를 개최한다. 

오는 23일부터 31일까지 서울특별시 중구 시민청 시티갤러리에서 열리는 이번 전시는 한국의 독립운동과 근대화에 크게 기여해 ‘민족대표 34인’으로 불리는 프랭크 스코필드 박사를 비롯해 한민족의 독립운동을 도와 한국 정부로부터 독립장을 받은 네 명의 캐나다인인 로버트 그리어슨, 아키발드 바커, 스탠리 마틴, 프레드릭 맥켄지의 한국에서의 활동을 소개한다.

 

이들은 대한민국 정부로부터 자신의 집과 선교부 건물을 독립지사들의 집회 장소로 제공하고 일본 제국주의와 한민족의 만세운동을 사진과 글로 남겨 국제사회에 알린 공훈을 인정받았다.

전시 개막식은 마이클 대나허(Michael Danagher) 주한캐나다대사, 박원순 서울시장, 정운찬 (사)호랑이스코필드기념사업회 명예회장, 프랭크 스코필드 박사의 손자 딘 케빈 스코필드(Dean Kevin Schofield)가 참석한 가운데 2019년 2월 26일 오후 5시에 서울시민청 시티캘러리에서 열린다.

한국-캐나다 관계는 토론토 출신의 선교사였던 제임스 스카스 게일이 한국에 처음 파견된 해인 1888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1888년부터 1945년까지 약 200여명에 이르는 캐나다인이 선교사, 학자, 의사, 기자로 한국을 찾았다.

 

‘구운몽’을 영어로 번역해 세계에 알린 제임스 스카스 게일, 세브란스 병원을 설립한 올리버 에비슨, 여성 근대의학의 기초를 다진 로제타 홀을 비롯해 수많은 캐나다인이 교육·의학 등 여러 분야에서 한국의 근대화에 기여한 바 있다. SW

 

ets@economicpost.co.kr

시사주간 엄태수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3.1 운동 캐나가 대사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시사주간 지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