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인·단체 도시 집중돼...1위는 전주

현지용 기자 | 기사입력 2019/03/13 [16:19] | 트위터 아이콘 449,208

예술인·단체 도시 집중돼...1위는 전주

현지용 기자 | 입력 : 2019/03/13 [16:19]

13일 문화체육관광부는 2017년 기준 지역문화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하며 예술인과 문화예술단체가 도시 지역에 가장 많이 집중됐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가장 집중된 도시는 전북 전주시인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은 전주 한옥마을. 사진 / 전주시청

 

[시사주간=현지용 기자] 예술인과 문화예술단체가 도시 지역에 주로 집중된 것으로 조사됐다. 가장 많이 집중된 도시는 전북 전주시인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문화체육관광부가 한국문화관광연구원과 조사해 발표한 2017년 기준 지역문화실태조사에 따르면 인구 1명당 문화 관련 예산(문화·관광·체육·문화재 등)은 전국 평균 102100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구 지역별 분류로는 182000, 92000, 18500원이었으며 1인당 문화 관련 예산 배정이 시·구 지역보다 군 지역이 훨씬 많이 배정받는 것으로 집계됐다.

 

문화기반시설의 경우 군 지역이 더 높았으나 예술인, 문화예술단체 집중 지역은 도시 지역인 구(평균 8.8)인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시는 5.2, 군은 1.1개인 것으로 조사됐다.

 

각 지표를 종합해 수치로 환산한 지역문화종합지수의 경우 229개 지방자치단체 중 전북 전주시가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그 뒤를 경기 수원시가 이었으며 군 지역에서는 경북 성주군, 구 지역에서는 서울 종로구가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SW

 

hjy@economicpost.co.kr

시사주간 현지용 취재부 기자입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예술인 전주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시사주간 지면
광고